비자림로 시민들 “제주의 도로 계획 전면 수정해야”
비자림로 시민들 “제주의 도로 계획 전면 수정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들(비자림로 시민들)’은 17일 입장문을 내고 “제주의 도로 계획을 전면 수정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최근 조천읍 와산과 선흘을 잇는 중산간도로 선형개량공사에 대한 환경영향평가서 공람과 주민 의견 수렴이 진행되고 있다. 154억원을 들여 총연장 4.09km 도로를 신설·확장하고, 폭 16m의 교량을 신설하는 계획”이라고 운을 뗐다. 

비자림로 시민들은 “제주국제자유도시 건설에 따른 투자유치를 촉진하기 위한 기반시설 확충을 위해 제주도는 2017년 ‘제주특별자치도 제1차 구국도 도로건설 관리계획’을 수립했다. 계획에 따르면 선흘을 통과하는 중산간도로는 종단경사가 높고, 마을 우회 통과로 간선도로의 기능제공에 한계가 있어 와산~선흘 구간이 사업으로 선정됐다. 제주도는 ‘중산간도로의 선형개량을 통해 교통편의 증진과 지역경제 활성화 도모’를 목적으로 밝힌다”고 말했다. 

이들은 “경사가 있는 지형에 평평한 도로를 건설하려면 원래의 자연을 훼손해야 한다. 환경영향평가서 역시 공사에 따른 지형변화를 예측하고 있는데, 종단면의 경우 최대 5.6m를 절토해야 한다. 횡단면 역시 6.8m를 절토해야 하며 멍중내천 교량 설치로 상당한 지형 훼손·변화가 진행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새로운 도로가 개설되면 사업 구간과 가까운 와선로는 도로 기능을 상실하게 된다. 와선로의 경우 종단경사가 높지 않아 와선로를 정비·활용해 종단면경사로 인한 위험성을 보완할 수 있다. 직선 도로 신설은 불필요한 예산 낭비”라고 지적했다. 

비자림로 시민들은 “신설 예정인 도로 통행속도는 시속 70km로 예정됐다. 도로의 직선화와 속도개선은 교통사고 가능성을 높인다. 교통사고를 줄이는 취지와 맞지 않아 철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사업 시행기관과 승인기관이 모두 제주도다. 환경영향평가 협의를 영산강유역환경청에서 진행하기도 하는데, 소규모환경영향평가와 전략환경영향평가에 제한된다. 제주도가 추진하는 개발사업을 견제할 수 있는 독립기관이 없다보니 제주도는 무소불위로 제주 곳곳을 파헤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비자림로 시민들은 “사업구간에서 수십여 종의 법정보호종이 발견되고, 조천-함덕 곶자왈이 포함된다. 생물다양성 보존이라는 주요한 시대적 과제를 거스르게 될 것”이라며 “2030년까지 온실가스 50% 감축을 목표로 하지만, 제주의 도로 계획은 연계되지 않는다. 여러 문제를 가진 중산간도로 선형개량공사 사업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4
제주젊은이들 2021-05-18 23:31:10
발전 더확실하게 옛것은 없애고!!!새로운 시대를
보자 제주도는 더이상 촌이아니다 옛것들을 생각하고 구상하는것들은 조선시대인간들마인드 있는사람들이고
신세계는 시간이흐르고 그시대흐름에따라 변화와 바뀌어야한다 반대? 우리제주도는 뭐만하면 시위? 뭐만하면 이기적인지들만생각해서 앞만보고말한다 뒤에후를생각하지말고
이러니 육지처럼 발전을못하는것같다!!!
발전을많이하고 육지업체들많이들어오고
청년층도 잡고 직장도육지처럼종류별로 많이있었으면한다 지금 제주도 젊은층많이떠나가고있는상황이고
나이만있는사람만 사는 제주도섬으로보이는게 안타깝습니다
꼭점 발전 성공하고!!!옛것은 박물관에서 보도록!!!
223.***.***.142

그근처 2021-05-18 21:19:05
말썽의 현장에 가보면 나무를 베지 않고 차량소통을 충분하게 오히려 더 안전하고 쾌적하게 할 수 있는 방법이 있었다.
기존도로를 그냥두고 일방통행을 하고 삼나무 숲 뒷편인 바로 다음 공간은 숲이 거의 없는 평지로 그곳을 다른 일방도로로 활용 했으면 처음부터 쉽게 갈 수 있었다고 본다.
지금도 늦지 않았다.
14.***.***.2

서답 2021-05-18 14:13:18
니네들이 제주를 만드니,,,,웃긴다
그런 시간이면 쓰레기 치우래나 댕기라게,
그게 제주를 위하는 길이여 ㅉ ㅉ ㅉ
223.***.***.62

길이 좁다 2021-05-18 12:36:35
그 성산 가는길 너무 좁아서 연비 안나오고, 태풍때 나뭇가지가 차로 떨어지고, 이젠 넓힐때 됐어요. 환경운동 하시는분들 좀 적당히 합시다.
223.***.***.215

바다 2021-05-18 08:16:12
왜 멀쩡한 도로를 확장하려는가...
농촌지역마저 주민들이 원한다고 도로 개설과 확장을 하다보면 새로운 집들이 들어서면서 도시계획이 되고마는 것을....
구부러진 길도 있어야하고, 천천히 가는 길도 있어야 하고, 밭담과 어우러진 오름도 있어야 제대로된 제주의 모습일진데 ...
이러다간 밭담과 오름, 곶자왈과 한라산인들 온전할까...
관광객들이 무엇 때문에 제주를 찾는지 정녕 모른단 말인가...
지인들이 말하길 제주가 변해도 너무 변해버렸다고 아쉬워하던데...
또, 구도심을 활성화해야 함에도 자연을 훼손하면서 외연 확장에 매달리는게 안타깝다고도 하던데....
기존 도로 사후관리(포트홀, 로면훼손, 맨홀과 도로 불균형 등)도 제대로 못하면서 신규 도로개설과 확장에 눈을 돌리는 건 매우 잘못이라는 것이다.
116.***.***.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