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기 2565년 석가탄신일 “희망과 치유 연등 밝히자”
불기 2565년 석가탄신일 “희망과 치유 연등 밝히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처님오신날인 19일 제주 사찰 곳곳에서 법요식 진행돼

 

“희망과 치유의 연등을 밝힙시다”

불기 2565년(2021년) 석가탄신일을 맞아 제주도내 사찰 곳곳에서 부처님오신날 행사가 이뤄졌다.  

제주 대표 사찰인 대한불교조계종 제23교구본사 관음사에서도 19일 오전 10시부터 대웅전 앞에서 법요식이 진행됐다. 

석가탄신일을 맞아 관음사를 찾은 사람들.

이날 관음사 법요식에는 불자와 도민을 비롯해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좌남수 제주도의장,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송재호(제주시 갑)·오영훈(제주시 을) 국회의원, 문대림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이사장, 안동우 제주시장, 강민숙·고태순·김희현·박호형·부공남·양영식·홍명환(가나다 순) 제주도의원 등이 참석했다. 

현장 입구에서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발열체크와 함께 출입명부 작성 등이 이뤄졌으며, 좌석간 거리를 둬 사람들간 접촉을 제한했다. 

관음사를 찾은 사람들은 연등에 불을 밝히면서 각자의 희망을 기도했다. 

석가탄신일 법요식 육법공양이 진행되고 있다. 

명종과 육법공양, 삼귀의, 한글반야심경, 헌화, 헌다에 이어 봉축사에 나선 관음사 무소 허운 주지스님은 “부처님의 가르침을 믿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운 스님은 “어리석고, 탐욕스러운 우리를 사랑해 부처가 2565년 전 나타났다. 부처는 모두를 평등하게 대했다. 최근 우리는 코로나라는 큰 고통을 겪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전문가들은 코로나와 같은 전염병이 기후 변화 등이 영향으로 발생했다고 말한다. 기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지금의 자연을 보존해야 한다. 자연 보존을 위해서는 부처님의 가르침처럼 욕망과 절제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허운 스님은 “탄소중립과 친환경 순환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 우리 모두 서로 아낌없이 도우면 대응해 나갈 수 있다. 그 어느때보다 모두가 하나라는 부처님의 가르침을 믿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관음사 무소 허운 주지스님이 봉축사하고 있다. 

축사에 나선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코로나 상황 속에서 제주 불교계가 앞장서 방역 등을 도와줬다. 진심을 감사하다. 코로나가 가라앉아 편하게 종교활동할 수 있는 날을 기대한다”고 두손을 모았다. 

좌남수 제주도의원장은 “부처님의 청정한 가르침으로 지금의 코로나 위기를 이겨낼 수 있다. 부처님의 가르침을 따르면 건강하고 행복한 우리의 일상을 다시 되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도했다.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은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모두 마음의 연등을 키고, 그 불이 모두의 희망이 되길 바란다. 그 희망이 도민의 치유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불상 앞에서 절하고 있는 사람들.
연등에 소원지를 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지나다 2021-05-20 07:31:03
교회 다녀서 산천단 산신제에도 안가는 사람도 보이네.
어떻게(뭐하러) 오셨어요?
과연 이 질문에 뭐라고 답할까?
21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