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19명 무더기 확진...연결고리 더 늘어 ‘어쩌나’
제주 19명 무더기 확진...연결고리 더 늘어 ‘어쩌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명 제주 확진자 접촉자 대부분 가족·지인…2명은 코로나19 유증상자

닷새 연속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한 자릿수를 유지하던 제주에서 또다시 무더기 확진자가 발생해 제주도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24일 제주도에 따르면 휴일인 어제(23일) 하루 1545명에 대한 진단검사를 진행한 결과 19명( #928~#946번)이 추가로 발생해 누적 인원이 단숨에 946명까지 치솟았다.

5월 확진자만 232명으로 늘면서 올해 누적 확진자도 525명이 됐다. 최근 일주일간 신규 확진자 수도 8.6명(5.17~23)명으로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이달 신규 확진자 232명 중 91.13%인 212명이 제주도민이다. 다른 지역 거주자는 20명으로 차이를 보였다.

확진자의 상당수는 제주지역 확진자와의 접촉자다. 이달 확진자 중 71.1%인 165명이 도내 확진자와 접촉한 사례다. 이중 41명은 격리 해제를 앞두고 확진 판정을 받은 경우다.

제주도는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이나 지인 간 모임을 매개로 한 접촉이 지역 내 n차 감염으로 확산된 것으로 보고 있다.

조용한 감염도 이어지고 있다. 주말 사이 감염원 미상 확진자 4명을 포함해 이달에만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는 사례가 36명에 달한다. 이는 신규 확진자의 15.5% 수준이다.

18일부터 닷새째 신규 확진자가 한 자릿수를 보이며 확산세가 다소 완화된 듯 보였지만, 어제 하루 무더기 확진으로 추가 확산에 대한 우려는 더 커지고 있다.

임태봉 제주코로나방역대응추진단장은 “최근 신규 사례는 주로 가정과 직장 등에서 추가되고 있다”며 “자신도 모르는 사이 감염후 연쇄 감염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고 진단했다.

이어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모임과 외출을 자제하고,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준수를 생활화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6
제주의소리 2021-05-25 09:01:37
공무원 이 인간들 책상에 앉아서 확진자만 세아리고 있는데 코로나 사태가 끝나겠냐?. 방역 위반 신고하면 담당부서라는데는 지들 승진에 문제될까봐서 쉬쉬 덮고 마무리하던데 이 정도면 다행이지... 쯧쯧쯧
220.***.***.10

면주민 2021-05-25 04:33:10
확진자 동선 공개를 안하니까 다들 쉬쉬 하고 돌아다니 잖아요.
49.***.***.72

제주사람 2021-05-25 00:10:12
동문시장 야시장 좀 가보세요 아주 개판 5분전 입니다
사람이 얼마나 많은데 거리두기 실천 1도 없어요
116.***.***.91

zz 2021-05-24 22:15:26
거 한자릿수 돌아왔다고 주둥이좀 나불대지마라. 뭐가 안정세야
121.***.***.21

문걱정 2021-05-24 18:05:05
확진자 동선 ㅡ반드시 공개되어야 합니다 영업하는 사람들이 지장 있겠지만 그래야만 확진자 접촉을 피할 수 있습니다 제발 양성 확진자 동선을 공개해 주세요
115.***.***.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