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 원도심길 매력 따라 걷는 ‘하영올레’ 개장
서귀포 원도심길 매력 따라 걷는 ‘하영올레’ 개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심공원-특화거리 경유...이달말부터 1~3코스 순차적 개장
서귀포시 하영올레 코스 중 하나인 새연교. 사진-서귀포시
서귀포시 하영올레 코스 중 하나인 새연교. 사진-서귀포시

서귀포시 원도심을 도보로 걷는 코스인 '하영올레'가 오는 29일 정식 개장한다.

'하영올레'는 서귀포시를 체류형 웰니스 관광도시로 만들기 위한 역점 사업으로 지난해부터 추진되고 있다. 서귀포시의 풍부한 도심공원, 자연, 하천, 문화를 즐기며 꼬닥꼬닥 천천히 걷는 길을 의미하고 있다.

길을 따라 걷다보면 걸매생태공원, 칠십리시공원, 새섬공원, 자구리공원, 정모시공원, 솜반천(선반내) 등 원도심공원 6곳, 이중섭거리, 칠십리음식특화거리, 아랑조을거리 등 특화거리 3곳을 마주하게 된다.

'하영올레'는 총 3개 코스로 구성된다. 이번에 첫 개장하는 1코스는 서귀포시청에서 출발해 걸매생태공원-칠십리시공원-새연교-새섬공원-천지연폭포-아랑조을거리를 거쳐 서귀포시청으로 돌아오는 8.9km 구간이다. 

1코스 개장 이후 나머지 2개 코스는 각각 6월말, 7월말에 순차적으로 개장될 예정이다.

2코스는 바다와 문화, 사람의 발견을 특징으로 서귀포시청-아랑조을거리-매일올레시장-자구리공원-서복전시관-정모시공원-서귀포시청을 잇는 9km 구간이다. 3코스는 솜반천과 지장샘, 동홍천 등 하천과의 조우를 특징으로 한다. 서귀포시청에서 출발해 솜반천-지장샘-흙담솔로 등 9km 거리를 경유하는 코스다.

서귀포시는 하영올레 3개 코스가 모두 개장하는 7월 말부터는 '제주올레' 26개 코스를 걷을 때마다 스탬프를 찍는 패스포트에 '하영올레' 1~3코스의 패스포트를 별책부록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김태엽 서귀포시장은 "하영올레는 도심 속 일상걷기에서 바다, 폭포, 돌담길 등 의외의 발견을 통해 관광객과 도민들이 즐길 수 있도록 구성된 것이 특징"이라며 "하영올레 개장을 주춧돌 삼아 코로나 이후 개별관광객의 욕구를 충족시키는 다양한 관광 콘텐츠를 발굴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