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성필 JTP 단장, ‘2050 탄소중립위원회’ 위원 위촉
류성필 JTP 단장, ‘2050 탄소중립위원회’ 위원 위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 직속 탄소중립 정책 컨트롤타워…제주서 유일, 공정전환분과 활동
류성필 제주TP 단장. ⓒ제주의소리
류성필 제주TP 단장. ⓒ제주의소리

제주테크노파크 류성필 정책기획단장이 대통령 직속 ‘2050 탄소중립위원회위원으로 위촉됐다.

2050 탄소중립 선언 및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에 따라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을 위한 추진체계인 대통령 직속 ‘2050 탄소중립위원회529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출범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탄소중립위원회는 기존의 정부 위원회인 녹색성장위원회’, ‘지속가능발전위원회’, ‘국가기후환경회의’, ‘미세먼지특별대책위원회4개 조직을 통폐합해 탄소중립 국가를 조성하기 위해 만들어진 조직이다.

우리나라 ‘2050탄소중립이행전략을 심의·의결하는 기구로, 국가의 탄소중립과 관련된 정책 및 계획을 수립·심의, 이행 상황을 점검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탄소중립위원회는 국무총리를 정부측 위원장과 민간위원 공동 위원장으로 하고, 정부에서는 기획재정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국토교통부, 국무조정실 등 18개 중앙행정기관의 장이 당연직 위원으로 참가한다.

이 외에 탄소중립 관련 분야별 전문가와 사회 국민참여·소통을 위한 사회 전 분야 각계 대표 등 외부위원 77명이 위촉됐다. 임기는 2년이며, 1회에 한해 연임이 가능하다.

제주에서는 류성필 제주테크노파크 정책기획단장이 유일하게 위촉됐다. 류 단장은 “2050년 탄소중립위원회 활동을 통해 제주가 카본프리 아일랜드 2030’ 달성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탄소중립위원회는 기후변화 에너지혁신 경제산업 녹색생활 공정전환 과학기술 국제협력 국민참여 등 8개 분과위원회로 구성됐다. 류 박사는 공정전환분과위원으로 활동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