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예술의전당 개관 7주년 음악회, 19일 개최
서귀포예술의전당 개관 7주년 음악회, 19일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는 서귀포예술의전당 개관 7주년을 기념하는 경축음악회를 19일 오후 5시 개최한다고 밝혔다.

서귀포예술의전당은 2014년 6월 19일 개관해 매해 50여회 다양한 기획 공연과 150여회의 대관 공연·전시를 지원하고 있다.

경축음악회 ‘BRAVO 서귀포!!’에서는 성악가 바리톤 김동규, 소프라노 박미자, 소프라노 신지화, 테너 이정원 등 국내 유명 성악가 10여명이 출연한다.

공연 1부는 ▲꽃구름 속에(이흥렬 곡) ▲또 한송이 나의 모란(조두남곡) ▲산촌(조두남) 같은 한국 가곡으로 채운다. 2부는 ▲오페라 카르멘 가운데 하바네라(Habanera) ▲투우사의 노래(CHanson Du Toreador) 등 오페라 아리아를 선보인다.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지침을 준수해 대극장 210석을 개방하고 그 중 10%는 문화소외계층에 무료로 제공한다. 문화소외계층(차상위계층, 장애인 등) 관람권 예매는 오는 10일 오전 10시부터 전화(064-760-3368)로 선착순 신청 받는다.

일반 관람권 예매는 15일 오전 10시부터 제주도민 (8세 이상)에 한해 서귀포시 E-티켓에서 1층 1만5000원, 2층 1만원(1인 4매)에 판매한다. 서귀포시 유튜브 채널과 페이스북에서도 실황 중계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ㅉㅉㅉ 2021-06-03 23:35:03
도대체 언제적 노래들로 뱃놀이 하다 가려고...ㅉㅉㅉ
거기다 유료?!

개관기념 음악회라고 무늬만 요란하게 할 게 아니라
레퍼토리 수준도 높여라!

이름 있다는 성악가들이 부르는 곡이
귀에 닳고 닳은 진부한 노래들 뿐이라니...

차라리 <서귀포 칠십리>나 <감수광>을 부르는 게
낫다.

앙콜곡으로 <축배의 노래 Brindisi> 부른다 한 표!
12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