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도시공원 사업 제주도의회 통과...비판도 아까워”
정의당 “도시공원 사업 제주도의회 통과...비판도 아까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등봉공원과 중부공원 민간특례사업 환경영향평가 동의안이 제주도의회 본회의에서 의결된 가운데, 정의당 제주도당이 “비판도 아깝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정의당은 9일 보도자료를 내고 “2016년 추진 불가였던 민간특례사업이 도의회를 통과했다. 밀어붙이는 행정을 견제해야 할 도의회가 도시공원 사업 명분을 주고, 난개발에 날개를 달아줬다”고 비판했다. 

이어 “무책임하고 무능력한 도의회에 비판도 아깝다. 지난 4월 임시회에서 보류된 하수처리와 주민갈등 문제에 대한 행정의 명확한 해법도 얻지 못한 상태에서 통과됐다. 무기력을 넘어 도의회 존재 이유가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정의당은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작년 ‘청정제주 송악선언’을 발표하면서 ‘오늘로 남아있는 난개발 우려에 마침표를 찍겠다’고 밝혔다. 그 의지는 어디로 갔는가. 대선후보로서 도민에게 립서비스에 불과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정의당은 “도시공원 난개발은 이익만 원하는 개발업자, 도민을 우롱한 원 도정, 무책임한 도의회 등 3자의 합작품”이라며 “환경을 지키고자 했던 도민들은 절망했다. 내년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에서 난개발에 앞장선 후보를 기억하고 투표로 심판할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전문]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 도의회 통과, 비판도 아깝다

도시공원 개발사업이 2016년 추진 불가였는데, 어떠한 해명 없이 추진사업으로 변경되어 도의회에 통과되었다. 밀어붙이는 행정을 제대로 견제해야 할 도의회는 오히려 도시공원 사업에 명분을 주고, 난개발에 날개를 달아주었다.

무책임하고 무능력한 도의회에 비판도 아깝다. 적어도 지난 4월 임시회에서 보류시켰던 하수처리와 주민갈등 문제에 대한 행정의 명확한 해법을 얻지도 못한 상태에서 통과시켰다. 무기력을 넘어 도의회 존재 이유가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원희룡 도지사는 작년 '청정제주 송악선언'을 발표하면서 "오늘로 남아 있는 난개발 우려에 마침표를 찍겠다"고 밝히지 않았나, 그 의지는 어디로 갔는가, 대선후보로써 도민들에게 립서비스에 불과했던 것으로 보인다.

도시공원 난개발은 이익만 쫓아다니는 개발업자, 도민을 우롱한 원도정, 그리고 무책임한 도의회 등 3자의 합작품이다. 그들은 웃고, 환경을 지키고자 했던 도민들은 절망했다. 2022년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에서 난개발에 앞장선 후보들을 기억하고, 투표로 심판할 것이다. <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뿔난도민 2021-06-09 20:00:45
도대체 환경영향평가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위법을 도의원들이 다시 위법으로 마무리하시니 참 위법이 판치는 제주입니다. 법을 어겨도 개발만 되면된다는 무지한 도의원들....
58.***.***.1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