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교총, 학급 학생수 20명 이하 감축 국회 통과 촉구
제주교총, 학급 학생수 20명 이하 감축 국회 통과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교총이 11일 성명을 내고 '학급당 학생수 20명 이하 감축 법률안' 국회 통과를 촉구했다.

현재 국회에는 초‧중‧고 학급당 학생수를 20명 이하로 명시하는 내용 등을 담은 교육기본법, 초중등교육법 개정안이 발의된 상태다. 

제주교총은 4일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 의원에게 전달한 건의서에서 “갈수록 낮아지는 학생들의 기초학력을 보장하고 개별화 맞춤교육과 촘촘한 학력 신장 지원을 위해서는 학급당 학생수 감축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또한 교총은 “학령인구 감소에 따라 교원을 줄여야 한다는 단순 경제논리로는 과대, 과밀학급 해소가 요원하다”며 “오히려 교원정원 감축으로 학급당 학생수가 늘고, 소규모학교는 교사가 더 줄어들면서 교육권 침해 우려가 높다”고 지적했다. 

교육부가 국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학급당 학생수가 30명이 넘는 교실이 지난해 기준 총 1만9628곳으로 집계됐다. 전체 초‧중‧고 학급 가운데 약 8.4%에 해당하는 수치다. 또 수도권 학급 10만3188개 중 학생수 25명 이상 학급은 5만7675개로 55.9%나 됐다. 제주도 동지역 과대학교 대부분 과밀학급으로 운영되고 있어 시급히 학급당 학생수 감축 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교총은 “감염병으로부터 학생 안전을 담보하고 등교수업 보장을 위해서도 학급당 학생수 감축이 절대 필요하다”며 "30명 이상 과밀학급의 경우, 거리두기 자체가 불가능해 감염병 확산 위험이 높고, 전면 등교 대상에서 제외돼 학습 격차, 돌봄 공백 문제까지 초래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교총은 “고교학점제가 취지를 살려 도입‧정착되려면 정규교원 확충을 통한 학급당 학생수 감축이 필수”라며 "최근 한국교육개발원 연구에 따르면 고교학점제가 학생 수요에 부응하고 양질의 수업을 제공하려면 8만 8천여명의 교사가 더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7
저기요 2021-06-13 09:58:09
그동안 교총이 이룬 큰 업적있으면
3가지만 말해주세요.
182.***.***.145

웃기지마 2021-06-12 18:42:48
결국 지기들 밥그릇 때문 이면서 어이 없다
지금 출산률 낮아서 애들은 없지 교사는 많지
지기들 자리 없어 질까봐 참나원
너네가 학생들 잘 가르쳐라 애들이 다 안다고 해서 다 아는것이 아니다
112.***.***.202

ㅎㅎ 2021-06-12 16:39:14
기초학력 부족이 교사당 학생수가 많아서다?
촘촘한 학력신장을 위해서 학생수를 줄여야한다?
교사는 잘 가르치는데 학생수가 많아서 기초학력이 부족하고
학력신장을 못한다는 말이군요?
장난하세요?
학생수 줄여 좀더 편하고 스트레스 덜받고 싶어요 라고
들립니다만
220.***.***.213

도민 2021-06-11 17:28:40
교사만 계속 채용할려고?
학생 없으면 교사도 당연히 구조조정해서 줄여야지.
솔직히 학생들 공부는 학원에서 하는거 아닌가요?
우리떄는 오전, 오후 한반에 60명씩 해도 공부할 사람 다하고 잘 살고 있는데.
211.***.***.11

대깨문 2021-06-11 15:22:35
세계 최저출산율에 사교육비는 최고 수준 부담 가지고 있는 공교육 실패의 나라인데, 무슨 교원 밥통 지키기 위해 왜 국민세금이 투입되어야 함? 교직원 감축 및 공교육 혁신이 더 시급하다. 세금만 축내지마라
39.***.***.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