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집기 없었다... 국민의힘 신임 당대표, '30대 이준석'
뒤집기 없었다... 국민의힘 신임 당대표, '30대 이준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43.82% 득표율로 나경원·주호영 등 꺾어... 여론조사에서만 58.76% 득표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당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1차 전당대회에서 김기현 원내대표와 함께 손잡고 인사하고 있다. ⓒ오마이뉴스_공동취재사진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당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1차 전당대회에서 김기현 원내대표와 함께 손잡고 인사하고 있다. ⓒ오마이뉴스_공동취재사진

'뒤집기'는 없었다.

국민의힘이 11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제1차 전당대회에서 이준석 후보를 차기 당대표로 선출했다. 이 신임 대표는 총 43.82%를 득표해 1위를 기록했다. 만 36세. 헌정사상 보수정당 최초의 30대 당대표다. 2위를 기록한 나경원 후보(37.14%)와 6.68%p 격차였다. 그 뒤는 주호영(14.02%)·조경태(2.81%)·홍문표(2.22%)였다.

30%의 비중을 차지하는 일반국민 여론조사의 힘이 컸다. 이 신임 대표는 70% 비중을 차지하는 당원 조사에선 5만5820표(37.41%)를 얻었지만 여론조사 결과 58.76%를 얻어 최종 합산결과 9만3392표를 획득했다. 그에 비해 나경원 후보는 당원 조사에서 6만1077표(40.93%)를 얻어 이 신임 대표를 앞섰지만 여론조사에서 28.27%를 기록해 최종 합산결과는 7만9151표에 그쳤다.

총 4인의 최고위원에는 조수진·배현진 의원과 김재원·정미경 전 의원이 선출됐다. 청년 최고위원에는 경기 광명을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용태 후보가 당선됐다.

앞서 당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7~10일 모바일·ARS 투표를 진행했다. 최종 투표율은 45.36%로 2017년과 2019년 전당대회와 비교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 이 기사는 오마이뉴스와의 제휴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1
7777 2021-06-12 10:26:41
과연 국짐 다선 노땅들이 준석이 말 들어 쳐먹을가?
121.***.***.184

옹진은파산 2021-06-11 23:37:45
30대 이준석 신임 국민의 힘 대표 축하!!
제주4.3사건은 중앙당의 지령하에 일어난 남로당공산주의자들의 폭동과 반란이라는 것을 잊지 말고 재정립과 진상규명에 앞장 서 주길 바란다.
182.***.***.228

서귀포 2021-06-11 21:08:14
새로운 인물들의 멋진 리더쉽 발휘가 큰 관심일듯. . .
112.***.***.136

쓰래기민주당~~ 2021-06-11 15:34:18
이제 끝장일듯~~ㅎㅎ
223.***.***.132

도민 2021-06-11 15:28:55
30대 당대표의 변화!
세대교체! 바람이 불었다.
지방당도 기존의 위원장들은 도당위원장에 나서지말고 40대에게 기회를 주고 변화를 이끌어가길 기대해본다.
59.***.***.1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