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도 방역 위반 70여건 속출
제주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도 방역 위반 70여건 속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합제한 미준수 등 행정처분 36건-행정지도 35건 적발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형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된 5월 31일부터 6월 10일까지 다중이용시설 등 코로나19 취약시설 4158곳을 대상으로 방역 점검을 실시한 결과, 총 71건의 위반사항을 적발했다고 11일 밝혔다.

제주도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됨에 따라 5월 31일부터 6월 9일까지 △유흥시설 5종·홀덤펍 △식당·카페 △실내체육시설 △노래연습장 △실내스탠딩공연장 △파티룸 등에 대한 영업 제한 시간을 오후 11시로 제한했다.

이어 6월 10일부터 20일까지 영업 제한 시간을 밤 10시로 1시간 앞당긴 바 있다.

제주도는 집중방역 점검기간 동안 양 행정시, 자치경찰단, 읍면동 등과 합동으로 특별점검반을 편성해 방역수칙 위반사항에 대한 대대적인 점검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방역수칙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원 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적용하고 있다.

제주도는 집중방역 점검을 통해 △유흥시설 5종 360건 △노래연습장 422건 △식당·카페 512건 △PC방 252건 △실내체육시설 1031건 △농어촌민박 800건 △학원 341건 △기타 440건 등 총 4158건에 대한 점검을 실시했다.

그 결과 과태료 등 행정처분 36건, 행정지도 35건 등 총 71건의 방역 위반사항을 적발했다.

행정처분 세부 사항은 집합제한(영업시간) 미준수 11건 △출입자 명부 미작성 7건 △소독·환기대장 등 미작성 10건 △5인 이상 집합금지 3건 △음식물 섭취 위반 5건 등이다. 적발사항은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과태료 부과 등 조치를 내릴 계획이다.

행정지도 사항은 △마스크 미착용 7건 △5인 이상 집합금지 13건 △집합제한(영업시간) 미준수 2건 △테이블간 거리두기 미흡 1건 △출입부 명부 작성 미흡 3건 △소독·환기대장 작성 미흡 3건 △손 소독제 미비치 3건 △이용자 주류반입 3건 등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소관 부서별로 다중이용시설 등 코로나19 취약시설에 대한 점검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2
세상에 2021-06-13 19:28:34
화북 갈비집오x장 가면서 봤는데 5인모임 기본 이였음 걱정되서 안먹고 그냥나옴
223.***.***.187

제주사람 2021-06-12 11:56:15
5인이상 쪼개기 모임 아직도 만연합니다.
도내 기관장들 교육시키세요.
그들이 더 안지킵니다.
신고전화 문자로 보내시고요
하는척만 하지 마세요
61.***.***.96

제주 2021-06-12 10:20:02
이 모든게 대한민국이라서 가능한겁니다
우리는 지금 대단한 나라에서 살고 있습니다
대한민국 국민들의 아름다운 미덕이 있지요...."하지말라는거 악착같이 하는 미덕"
112.***.***.186

유흥 2021-06-12 10:08:31
유흥주점은 정말 사회악이다. 특히 보도라 불리는 여자들. 그거 배달하는 검은 차량들. 전단지들. 마스크도 안끼고 뒤엉키고. 유흥주점은 영원히 밤11시 영업제한하길
223.***.***.91

ㅋㅋ 2021-06-12 08:22:34
이 난리에 무사 그축 모다드렁 꼭 술들 먹어사 맛이라? 제주사랑 상품권이든 탐나는전이든 천원이라도 포상 걸어봅서 신고전화에 불이 날꺼우다
121.***.***.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