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택배비 육지보다 6.1배 비싸다…“소비자 권익 심각한 침해” 목소리
제주택배비 육지보다 6.1배 비싸다…“소비자 권익 심각한 침해” 목소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제주 평균 택배비 2528원...육지부 417원보다 6.1배↑ 높아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제주도 소비자가 부담하는 택배비용이 육지부에 비해 평균 6배 이상 높아 권익 침해 정도가 심각하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택배 배송차량에 택배 물품들이 가득 실려있는 모습.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제주 택배비용이 다른 지역에 비해 6.1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수배송비를 소비자에게 과도하게 부과하는 것은 소비자의 권익을 침해하는 것과 마찬가지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제주의소리]가 제주녹색소비자연대로부터 확보한 ‘2020년 특수배송비 부담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품목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제주 특수(추가)배송비가 다른 지역에 비해 최대 34.5배나 비쌌다. 

녹색소비자연대에 따르면 육지부(서울·인천·대전·대구·광주·부산·울산) 가전제품 평균 배송비는 63원인데, 제주는 34.5배 비싼 2175원에 달했다. 

품목별로 ▲의류·섬유용품 육지부 148원-제주 1896원(12.8배) ▲식품·의약품 육지부 254원-제주 2088원(8.2배) ▲생활용품 육지부 288원-제주 2192원(7.6배) ▲가구·침구류 육지부 483원-제주 2804원(5.8배) ▲전자기기 육지부 696원-제주 3566원(5.1배) 등이다. 

육지부 평균 배송비는 417원으로 조사됐으며, 제주는 육지부 평균보다 6.1배 비싼 2528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제주보다 더 도서지역이라고 할 수 있는 인천 연평도·경북 울릉도 2921원과 큰 차이가 없다. 

심지어 인구가 2000명이 조금 넘는 인천 석모도(강화군 삼산면 석모리)의 평균 택배비는 1210원으로 제주보다 훨씬 가격이 낮았다.  

같은 제품이라 하더라도 업체에 따라 제주 택배비 가격 차이가 발생했다. 

녹색소비자연대가 모 게임기를 4개 업체를 통해 택배 받은 결과 최저가와 최고가가 무려 4배나 차이나는 경우도 나타났다. 

게임기 운송을 위해 A업체는 택배비 2500원만 책정했지만, B업체는 무려 4배나 비싼 1만원을 받았다. 다른 C·D업체는 각각 4000원을 받았다. 

또 의류인 코트를 구매하자 A·C·D업체 3곳은 3000원을 받았다. 반면, B업체는 1000원만 받아 3배 차이를 보였다. 

품목에 따라, 혹은 업체에 따라 제주 택배비가 제각각 책정되고 있다는 얘기다. 

이와 관련 김정숙 녹색소비자연대 대표는 소비자 권익을 침해하는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소비자들도 특수배송비를 비교·분석해 저렴한 사업자의 상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이를 통한 전자상거래 사업자간 자율경쟁을 유도해 특수배송비 인하로 연결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도서·산간지역을 별도 권역으로 분류해 합리적 기준 없이 특수배송비를 과도하게 소비자에게 부과하는 것은 소비자 권익을 침해하는 심각한 문제다. 특수배송비 부과와 관련해 합리적 기준을 마련하는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녹색소비자연대는 지난해 TV홈쇼핑과 오픈마켓, 소셜커머스, 택배 등 17개 사업자를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했다. 

8개 품목군에 1차 915개 제품, 2차 913개 제품을 선정해 지역·사업자·품목별 특수배송비 실태와 관련 공정거래위원회 고시 준수 여부, 사업자·품목군별 특수배송비 정보제공 표시 방법 등을 조사했다. 

913개 제품 중 제주지역에 특수배송비를 청구하는 경우는 525개 제품(57.6%)이었으며, 소셜커머스와 오픈마켓은 90% 이상 특수배송비를 청구했다. 반면, TV홈쇼핑의 특수배송비 청구는 15.9%로 가장 낮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2
홍소희 2021-07-22 21:07:32
제주 스누피가든에서 큰인형 사서 김천까지 택배로 붙이고 받았는데 택배비가 12,000원이나 나왔다.
8,000짜리와 4,000짜리 한장씩 두장이 붙어온 이유가 궁금하고
스누피가든에세 들었을 땐 8,000원 정도 나올거라 했는데 너무 많다는 생각이 든다.
배를 타고 왔기에 8000이면 적정한 가격이라 생각되는데 너무 비싸다.
180.***.***.136

어디가멘 2021-06-17 14:30:16
인구 70만 다되는 지역을 도서산간 지역이랜 택배비 더 받는건 시대착오적 행태 아니? 개인적 차원에서 돈 몇 천원 더내고 하는 문제가 아니라 물류비가 이추룩 많이 들면 제주도 경쟁력 자체가 떨어지는거 아니? 이거 해결해주랜 몇 년을 골아봐도 원희룡이는 개꿈꾸느라 헛짓거리만 허멍 돌아댕겸찌.
112.***.***.175

나루 2021-06-17 10:50:37
제주도 택배비가 타 지역에 비해 비싸긴 하지만...실상 그 택배비가 비싼건 아니죠..
음식배달비도 요즘 기본 3천원입니다. 택배가 배송되는 과정을 보면 너무 저렴하긴 하죠..
진짜 제주도내 소비자의 권익을 위한다면 대형아울렛, 대형마트의 입점을 허락해야죠.
비싼 택배비임에도 총합을 따져보면 그게 도내에서 사는것보다 저렴하니까 이용하는거고,
물가 낮출 생각은 않고, 택배비 먼저 따지는건 아니라고 봅니다.
115.***.***.162

도서산간이란 2021-06-17 07:18:32
하루에 도항선이 몇편 안되는 섬이나
두메산골 같은 것을 말하는 것이지
비행기가 몇분마다 다니는 곳도 도서산간이라 할 수 있나?
112.***.***.61

도민 2021-06-17 00:57:23
1. 도내 택배는 왜 5000원을 받냐?
2. 중국에서 배송하는 비용이 왜 더 싸냐?
3. 어디는 2500원 더 받고, 어디는 3000원 더 받고, 어디는 5000원 더 받는 다. 같은 물건인데...
4. 5000원 더 받는 경우 미국에서 물건 배송하는 것보다 더 비싸다.

위 경우가 말이 되냐? 한마디로 신경안써서 그렇다. 부조리하고 불공정한데 그냥 놔둬서 그렇다. 당연하다는 잘못된 사고가 머리속에 박혀 있으니 개선도 안되고 예전 그대로 그냥 굴러간다.
잘못된 것이고 고쳐야 하는 것이다.
221.***.***.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