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대표 “윤석열X파일, 열람할 가치 없어 보인다” 엄호
이준석 대표 “윤석열X파일, 열람할 가치 없어 보인다” 엄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제주당원 간담회 "윤 전 총장 당원 가입이 우선"
23일 국민의힘 제주도당사에서 당원 간담회를 갖고 있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제주의소리
23일 국민의힘 제주도당사에서 당원 간담회를 갖고 있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제주의소리

제주를 찾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3일 이른바 '윤석열 X파일' 논란과 관련 "열람할 가치가 없어 보인다"고 밝혔다. 범 야권 대선후보에 대한 엄호로 읽힌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3시 국민의힘 제주도당사에서 당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X파일 논란에 대한 입장을 피력했다.

이 대표는 윤 전 총장의 입당 가능성을 묻는 한 당원의 질문에 "윤 전 총장은 우리 당원으로 입당할 수 있는 충분한 자격을 갖췄고, 당원으로 가입한다면 환영할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정치참여라는 것은 개인의 고독한 선택의 과정"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이 나라를 위해 봉사할 수 있는가, 무수히 고민을 하고 정치에 참여하는 것이고, 그 고독한 결단은 오롯이 윤 전 총장의 몫"이라며 "제가 당길 수도 없고, 밀 수도 없고, 저희는 기다릴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윤석열X파일'에 대한 대응 방안을 묻는 질문에는 "윤 전 총장이 아직 당원도 아니고, 정치참여 의지를 적극적으로 드러내지 않았다"며 "만약 당원으로 가입한다면 파악해 볼 여지가 있다. 입당 후 마타도어 당하고 있다는게 확실해지면 제가 약속한 비단주머니를 펼치겠지만, 정치참여에 대한 고독한 결단을 내렸을 때 가능한 얘기"라고 입장을 분명히 했다.

다만, 이 대표는 "윤석열 X파일은 저도 열람하지 못했고 정치권 많은 사람들 아직 열람하지 않은 상태"라며 "개인적으로는 열람할 가치가 없어 보인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지난해 윤 총장을 내쫓기 위해 추미애 장관을 비롯해 그렇게 여권에서 노력했는데, 그런 X파일이 있고 진실에 가깝다고 한다면 어떤 식으로든 활용됐을 것"이라며 "그런 정황이 없었기 때문에 유의미한 형태로 존재하기 어렵다"고 평했다.

앞서 이날 오전 4.3평화공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 대표는 윤석열X파일에 대해 "아직 당내 인사로 분류된 분은 아니다. 최근 논란이 된 X파일 등에 공식적으로 대응할 계획이 없다"며 " 관련 문건이나 자료가 입수된다하더라도 이첩해서 처리할 수 있는 공조직이 (국민의힘에) 존재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6
봤구나 2021-06-24 14:41:56
열람할 가치가 없다??
이미 봤구나게
211.***.***.65

부동산 전수조사 받아라 2021-06-24 06:50:21
국민의힘은 감사원에 부동산 전수조사 의뢰서를 제출한다더니, 검찰에 맡긴다, 시민단체 의뢰한다며 빙빙 돌리고 조사 안받는다. 뭐냐?
니네가 원래 차떼기당이라는건 알고있다만 부동산조사는 받아야지.
참 가관일거다.
223.***.***.93

제주 2021-06-24 00:13:53
성우는 자이 막 싫어햄구나이? ~^^
180.***.***.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