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했던 제주오름 얼굴이 달라졌다”…원형보전 딜레마
“우아했던 제주오름 얼굴이 달라졌다”…원형보전 딜레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학 의원 “산림화 진행으로 오름능선 곡선미 사라져…뭐가 원형보전이냐”

제주를 대표하는 명품환경자산인 오름의 얼굴이 변하고 있다. 막연한 보전정책에 의해 산림화가 급속히 진행되면서 오히려 원형이 훼손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제주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김경학 의원(구좌읍·우도면, 더불어민주당)24일 환경도시위원회 소관 2020회계연도 제주도 결산 심사에서 삼나무 조림과 소나무 이상 증식 등으로 원형이 훼손되고 있는 오름 관리방안을 도마에 올렸다.

김경학 의원은 용눈이 오름, 아부오름, 동거미오름을 사례로 들면서 과거 고스란히 드러나던 오름 능선이나 굼부리(분화구) 내부가 나무로 채워지고 있다. 제가 기억하고 있는 유년 시절의 오름과는 달라도 너무 달라졌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과거 초지였던 곳에 나무가 하나둘 자라면서 더벅머리가 됐다. 지금은 완전히 산림화가 진행됐다예전 오름의 원형이 사라지고 있는데, 행정에서는 이를 그대로 놔둘 것이냐라고 따져 물었다.

소나무 등의 이상증식으로 오름 외형이 바뀌는 것은 물론 식생의 다양성이 훼손돼 결과적으로 오름의 경관가치가 획일화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됐다.

김 의원은 아부오름의 과거와 현재의 사진들을 비교하면서 어떤 모습이 진정한 아부오름이라고 보느냐라고 물은 뒤 관련 법률과 제도에 의해 나무를 함부로 자를 수도 없다. 과거 소와 말을 키우던 방목지로서 역할은 사라지고 있다며 오름의 기능적인 면까지 고려한 특단의 관리방안 마련을 주문했다.

이에 문경삼 제주도 환경보전국장은 환경보전 측면, 자연생태적인 측면, 시대흐름에 따른 식생변화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야 한다면서 관련 조례에 오름보전위원회를 구성·운영하도록 되어 있기 때문에 거기에서 발전적인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답변했다.

김 의원은 한라산 국립공원 내 오름이 아닌 과거 주민들이 마·소 방목지 등 소득수단으로 활용했던 오름에 대해서는 예전 기능이 유지될 수 있도록 행정이 지원해야 한다. 개발행위를 하겠다는 것도 아니고, 잡목 정도는 제거할 수 있도록 법령 정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경삼 국장은 오름은 가치있는 환경자산이다. 재원만 되면 사유지 오름까지 매입해서 공유화하는 게 맞다고 전제한 뒤 제안해준 부분들에 대해서는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7

! 2021-06-24 13:43:23
오랜만에 괜찮은 지적했네. 천이는 무시할 수 없지만 현대사회는 필요하다면 일정 부분 제어도 할 수 있다. 도로변 가지치기, 풀베기처럼... 다랑쉬 오름도 웅장한 분화구가 안보일정도...그대로 두면 용눈이도 수림으로 변할 것... 일부 오름은 예전 민둥오름으로 되돌리려는 적극적 대책 필요함.
211.***.***.139

Fr 2021-06-24 12:24:00
동의합니다. 아부오름은 이제십년전모습은 찾을수도없고.무슨 숲같아요.
211.***.***.225

도민 2021-06-24 12:02:58
그대는 이런 지적을 할 자격이 있는가?
2017년 한국공항에 지하수 증량을 허용하는 결정을 내려 지하수 공수체계를 위협하지 않았는가?
2018년 문제가 된 신화역사공원 행정사무조사 요구서에는 서명을 해놓고 정작 투표는 다르게 해서 이중적 행태를 보였고. 결국 부결되자 도민들이 항의하자 나중에 사과하는 이상한 일도 있었다.
이것 뿐이 아니다.
지적을 떠나 진정성을 보여주길 바란다.
민주당 도의원이라고 하면서....
118.***.***.215

오라 2021-06-24 12:00:43
오름능선이 그래도 살아있는 것이 제주오름의 독특한 풍경이라 생각됩니다.
자연적인 것은 어쩔수 없다지만,
방치보다는 오름풍경을 감안한 벌목 관리가 필요한 시점입니다.
58.***.***.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