텀블러 사용하자! 제주대서 플라스틱 줄이기 캠페인
텀블러 사용하자! 제주대서 플라스틱 줄이기 캠페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대학교에서 플라스틱 일회용품 줄이기 캠페인을 벌이는 제주환경운동연합과 제주도 기후위기미래세대네트워크, 제주대 환경동아리 리어스.
제주대학교에서 플라스틱 일회용품 줄이기 캠페인을 벌이는 제주환경운동연합과 제주도 기후위기미래세대네트워크, 제주대 환경동아리 리어스.

제주대학교에서 ‘No 플라스틱’ 플라스틱 일회용품 줄이기 캠페인이 시작됐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제주도 기후위기미래세대네트워크, 제주대학교 환경동아리 리어스와 함께 제주대 내 플라스틱 일회용품을 줄이는 캠페인을 시작했다고 5일 밝혔다. 

이들은 캠페인 시작에 앞서 제주대 구성원 153명을 대상으로 텀블러 이용실태와 플라스틱 일회용품 대체품 등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응답자의 91%는 텀블러를 갖고 있다고 답했지만, 텀블러를 사용하지 않는다는 응답률이 82%에 달했다. 텀블러 보급률에 비해 사용 빈도가 매우 낮은 상황이다. 

텀블러를 사용하지 않은 이유로는 사용해야 한다는 의식 부족이 40%로 가장 높았고, ▲사용 후 세척 공간이 마땅치 않다 27% ▲음료가 셀 수 있다 13% 등 순으로 나타났다. 

텀블러 미사용이 잘못됐다고 느끼지 않는다고 응답한 22%보다 잘못됐다고 느낀다고 응답한 사람이 비율이 60%로 더 높았다. 또 응답자의 85%는 앞으로 텀블러를 사용하겠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94%는 플라스틱 대체품을 접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대체품 중에서는 종이빨대가 58%로 가장 많았다. 

환경운동연합 등 단체는 대형프렌차이즈 음료전문점에서 종이빨대를 제공해 반영된 결과로 보고 있다. 플라스틱 일회용품 퇴출을 위해서는 대형 프렌차이즈의 참여와 실천이 중요한 것으로 분석했다. 

이들은 텀블러 인식개선 캠페인과 함께 제주대 총학생회 등과 협력해 플라스틱 일회용품 줄이기를 실천한다는 계획이다. 

또 제주대 생활협동조합과 협의해 제주대 매장 내에서 플라스틱 일회용품을 제공을 금지하는 방안도 추진할 방침이다. 

김희아 제주대 환경동아리 리어스 회장은 “기후위기 등 환경 변화에 민감하고, 환경을 지켜야 한다고 절박함에 공감하는 학우가 많다. 캠페인이 제주대 구성원의 인식 변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제주대가 지역 환경문제에 가장 먼저 공감하고 실천하는 퍼스트 펭귄(선구자·도전자 의미를 가진 관용어)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