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민회의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 부동의-사업 백지화” 촉구
도민회의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 부동의-사업 백지화”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오전 11시, 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제주도청 앞 집회 개최

 

비가 오는 궂은 날씨 속에서 환경부의 제주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 부동의와 사업 전면 백지화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이하, 도민회의)는 7일 오전 11시 제주도청 앞에서 ‘제2공항 반대! 도민결정 사수!’ 집회를 열고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국토교통부를 규탄하고 환경부에 전략환경영향평가 부동의를 촉구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6월 11일 환경부에 1300여 장에 달하는 ‘제주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 재보완서’를 제출한 바 있다. 

ⓒ제주의소리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는 7일 오전 11시 제주도청 앞에서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 부동의와 사업 백지화를 촉구하는 집회를 개최했다. ⓒ제주의소리

국토부가 제출한 전략환경영향평가 재보완서에는 제2공항 인근 철새도래지 등의 조류 충돌 안전성 문제를 비롯한 동굴·숨골 등 주변 지질환경, 법정보호종 조사에 대한 보완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또 주민 수용성 문제에 대한 보완 사항도 포함됐다.

앞서 국토부는 2019년 6월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 초안, 9월 본안을 제출했다. 환경부는 같은 해 10월과 12월 두 차례에 걸쳐 전략환경평가 보완을 요구했고, 이듬해인 2020년 6월 12일에도 추가 보완을 요구한 바 있다.

이날 집회에는 김문식 수산1리장, 강원보 제2공항반대성산읍대책위원회 집행위원장, 박찬식 도민회의 상황실장, 임기환 민주노총 제주본부장 등을 포함한 반대 도민들과 정의당 심상정 국회의원이 참여했다.

오전 10시 30분 제주도의회 도민카페를 찾아 기자회견을 열고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에 대한 환경부의 부동의 결정을 촉구한 심 의원은 집회에서도 발언을 이었다. 

ⓒ제주의소리
심 의원은 이날 10시 30분 제주도의회에서 진행한 기자회견에 이어 제2공항 반대 집회에도 참석해 발언에 나섰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구호를 외치고 있는 심 의원. ⓒ제주의소리

심 의원은 “제주도민들이 제2공항 철회를 결정하고 촉구한 지 5개월이 지나도록 정부는 결정을 내리지 않고 있다”며 “오늘 제주를 찾은 이유도 도민들과 함께 백지화를 촉구하고 이를 통해 제주다운 미래 비전을 세우기 위해서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국토부 장관 인사청문회 당시 제2공항 문제를 빨리 결정해달라고 요청했고 당시 장관 후보자였던 노형욱 장관도 그렇게 하겠다고 말했다”라면서 “하지만 국토부는 전략환경영향평가 재보완서를 제출해 환경부의 판단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는 책임 회피를 위한 폭탄 돌리기가 아닌가. 도민이 결정한 이상 유보할 수 없는 문제”라며 “전략환경영향평가 부동의 말고는 다른 결론을 낼 수 없다. 이번 재보완서에는 1차와 2차 평가서 보다 부동의 해야 할 명백한 근거가 더 확인됐기 떄문”이라고 강조했다.

심 의원은 “국토부는 환경부의 부동의 결정을 받아들여 오래 묵은 제주 갈등에 종지부를 찍는 선언을 해주길 바란다”며 “제2공항 사업 백지화에 이어 현 제주공항의 현대화를 위한 관제탑, 계류장 개선 등 더 나은 도민 삶을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이어 발언한 임기환 민주노총 제주본부장은 정석비행장 대안에 대해 제2공항 반대라는 도민 결정을 왜곡하고 또 다른 갈등을 초래하는 결과를 낳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임 본부장은 “도민들의 정책 결정은 제2공항을 지어선 안 된다는 것으로 전면 백지화를 원하고 있는 것이다”라면서 “정석비행장 대안은 도민 결정을 왜곡하고 새로운 갈등을 불러일으키게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30년간 제주땅 곳곳을 파헤치는 대규모 개발을 할 때마다 정부와 투기꾼들은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주장하며 반대의견을 묵살해왔다”며 “이 같은 주장에도 제주지역은 비정규직 비중이 가장 높고 임금 수준은 가장 낮은 실정”이라고 꼬집었다.

또 “낮은 임금으로 맞벌이를 하지 않고선 생계를 이을 수 없게 됐고, 경제 선순환은커녕 산업구조가 취약해 코로나19에 따른 피해도 크다”며 “이 같은 상황에서 도민들은 30년 난개발의 결과를 경험하고 새로운 제주사회의 대전환을 위해 제2공항 반대를 선택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도민 결정을 존중하고 환경부의 전략환경영향평가 부동의를 통해 직접 백지화를 선언하라”라면서 “이 같은 도민의 반대 결정에도 불구하고 제2공항 문제를 정략적으로 이용한다면 누구든 간에 단호히 맞서겠다”고 말했다.

이번 집회에 이어 도민회의는 오는 13일 환경부가 있는 세종시 정부청사를 찾아 전략환경영향평가 부동의를 촉구하는 집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제주의소리
도청 앞 집회에 참여한 도민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반대 집회에 참여한 도민들은 '제주에 공항은 하나면 충분합니다', '제주를 지켜라 more green more forest' 등 팻말을 들어보였다. ⓒ제주의소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8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81
벼락거지 서귀중문 대정한림 2021-07-13 15:24:53
벼락거지 서귀중문(감귤) 대정안덕(마늘) 애월한림한경(돼지 축사)은 영원한 깡촌으로 만듭시다. 성산지역 인프라 몰빵! 예산폭탄은 성산 구좌에만 집중투화 확정! 인프라 아무것도 없는 대정 안덕 한림 한경 등 서부지역, 동홍 중문 강정 등 서귀포 동지역은 인구 감소, 예산축소 확정! ㅋㅋ 예산은 한정되있는데 그게 대정 한림 안덕 한경 애월 동홍 신시가지 중문 효돈에 가겠냐? ㅋㅋ 공항 생기면 동부에만 예산쓰고 인프라 늘리지, 서귀포랑 서부지역은 가만 있다가 정체되고 그냥 벼락거지 확정! ㅋㅋ 효돈 서홍 동홍 법환 강정 중문 예래는 평생 미깡농사 확정! 서부지역 및 서귀포 동지역은 이제 인프라 및 인구 없어서 일자리 찾아서 성산서 무주택 월세 살이 확정! 이제는 성산시대!!
39.***.***.248

박멸이라는 단어쓰는 인간들 2021-07-10 23:54:10
진심 무서운 인간들 입니다

사람들을 벌레 취급하거나

아니면 본인들의 사상과 뜻에 맞지 않으면 다 없애버리겠다는 뜻입니다.

공항이고 뭐고를 다 떠나서

이거는 인간이 인간에게 사용해서는 안되는 단어입니다.
124.***.***.129

성산 투기꾼 박멸 2021-07-10 14:01:04
정석비행장 활용 or 제2공항 전면백지화가 정답! 동부지역 끝자락 성산에 위치한 성산공항은 지역 불균형 및 동부-서부, 산남-산북 최악갈등 조장공항! 동부 끝자락 박아진 성산공항은 도민접근성 최악공항! 성산 투기꾼만 배불리는 개쓰레기 공항! 토지 수용당하고, 소음공해만 끼치는 난산 온평 수산리 주민도 불만인 공항! 인프라 및 예산에서 심각히 소외당하고 벼락거지될 위기에 처한 서귀중문 대정안덕 한림한경애월 사람들도 반대하는 최악의 공항! 조천 김녕 세화 성산 표선 남원 위미 효돈 서귀포 아라 첨단 삼화에서 30분이면 도착하는 접근성 좋은 정석비행장 활용이 답! 한전공대 지원받은 부영처럼 대한항공 협조받고, 도민 푸대접 말뿐인 제주항공 견제하자! 이것도 싫다면 공항 전면백지화 후 과잉 관광객 포화정책 재검토!
211.***.***.187

후손들의 미래를 미리 망치고 죽겠다는 똥고집일까? 2021-07-10 10:48:09
코로나19처럼 유행하는 반대병은 솔직히 터놓고 말하자면 독립투쟁하는 것도 아니요.
서쪽을 주장하던 이들도, 성산으로 발표되던 순간 멘붕이라던 사람도, 단 한 사람도 이해충돌과는 관계가 없다고요?
자기결정권이 배제? "도민답게 인간답게 주민답게" 사는게 공항반대라네요.
"도민의 삶을 찾고 싶다고 몸부림치는"게 공항반대라네요.
도대체 언제부터 환경을 생각했다고? 가래침 퇴퇴캭캭 아무데나 밷어버리고 담배꽁초, 음료수캔 생수병도 아무데나 버리는 주제에 환경을 이야기하고 "자기결정권 배제? 도민답게? 인간답게?
지금 착공해도 완공해서 비행기 한 번 못 타보고 죽을 인간들이 미리 후손들의 미래를 조지고 죽고싶어 환장한 거지요?
125.***.***.154

도민 2021-07-10 09:48:18
결국 제2공항 접고 제주공항 확충, 원래대로 돌아온다.
김포-제주 노선 하나만 달랑 흑자인데 1-2만원짜리 저가항공 밤새 띄워봐야 적자투성이로 판명났다.
결국 코로나 시대에 코로나 피로감 해소하려는 관광객만 퍼나르는 꼴이다.
제주도 내려와서 렌터카 타고 차박하거나 대형호텔, 골프장 이용하다 그냥 가면 남는건 쓰레기다.
물론 일반식당, 일반숙소 일정정도 도움되지만 과잉관광으로 지출해야 할 엄청난 사회적 비용에 비하면 새발에 피다.
쓰레기에 오수처리, 부동산폭등으로 인한 주거복지불안, 교통체증 확대 등 사회적 손실과 피해가 너무 크다.
도민들 소득은 전국 최하위인데 양적인 관광은 더 확대되고 있다.
이제 개발과 과잉관광에 의해 도민의 삶이 침해 받는 허맹이 외부의존 경제는 그만하자.
제2공항 필요없다.
121.***.***.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