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감자+2000억원 규모 유상증자 추진
제주항공, 감자+2000억원 규모 유상증자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항공이 감자와 유상증자를 추진한다. 명분은 재무구조 개선이다.

제주항공은 액면가 감액(5:1) 방식의 감자와 2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 감자를 위한 주주총회 소집 등 4가지 사안을 7일 공시했다. 

감자는 이날 열린 임시 이사회에서 결정됐다. 액면가 5000원의 보통주를 1000원으로 감액하고, 결손금 보전과 재무구조 개선에 사용하는 내용이다. 감자는 오는 8월13일 주주총회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매매거래정지는 오는 8월27일부터 9월9월까지며, 신규 상장 예정일은 9월10일이다. 

2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는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 방식으로 추진된다. 

제주항공은 8월13일 임시주주총회에서 액면가 감액 감자가 승인된 이후 이사회 결의를 통해 세부적인 내용을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감자 후 유승증자는 재무구조를 개선해 향후 회복시기에 선제적으로 대비하려는 노력”이라며 “정부의 정책자금 지원 요청 등 재무적인 노력도 지속해 조기에 안정적인 회사 운영 기틀을 갖춰 코로나19 이후를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