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남수 의장 “삼다수 횡령, 경영진 사퇴까지 각오할 일”
좌남수 의장 “삼다수 횡령, 경영진 사퇴까지 각오할 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97회 임시회서 개발공사에 ‘고강도 조직기강 확립·재발방지 대책’ 주문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이 최근 도민사회에 충격을 준 삼다수 무단반출사건과 관련해 경영진 사퇴까지 각오해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좌남수 의장. ⓒ제주의소리
좌남수 의장. ⓒ제주의소리

좌남수 의장은 14일 오후 2시 제397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개회사를 통해 공기업과 출자출연기관들의 조직 비대화와 방만 운영, 예산낭비, 도덕적 해이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며 최근 제주도개발공사에서 발생한 삼다수 무단반출사건을 주요 사례로 꼽았다.

[제주의소리]는 지난 628<빼돌린 제주삼다수 뒷주머니로?개발공사 내부 횡령 의혹얼룩> 기사를 통해 삼다수 무단반출 의혹을 단독 보도한 바 있다.

이 기사를 계기로 개발공사가 자체 특별감사를 실시한 결과, 삼다수 무단반출 의혹이 사실로 드러났다. 개발공사는 이에 연루된 중간간부급 직원을 포함해 6명을 업무상 횡령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또 지난 12일 환경도시위원회의 개발공사에 대한 현안보고에서는 지난 20203~4월께 물류 단계에서 9회에 걸쳐 삼다수 198팰릿이 정상적인 거래처로 배송되지 않고 제3의 장소로 빼돌린 ‘8천만원대 무단반출사건까지 추가 확인돼 충격을 줬다.

좌남수 의장은 삼다수는 도민의 공공재이며, 제주의 생명수다. 어느 누구도 사적으로 유용할 수 없다무엇보다 도민혈세로 운영되는 도민 공기업에서 절대 일어나서는 안 되는 일이 벌어졌다고 질타했다.

이어 조사과정에서 한 치의 의혹도 있어서는 안 된다말로만 책임을 통감한다는 형식적인 사과나 직원에게만 책임을 전가할 것이 아니라 경영진의 사퇴까지 각오해 조직 기강 확립과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좌남수 의장은 삼다수 유통문제와 관련해서도 계약기간 종료에 따른 새로운 위탁판매사 선정 등에 대해 도민들께서 지켜보고 있는 만큼 한 치의 의혹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좌 의장은 제주삼다수가 지금의 위치까지 올 수 있었던 것은 묵묵히 성실하게 일해온 직원들 덕분이다. 직원 모두의 헌신적 노력으로 일궈놓은 성과가 훼손되거나 혹여나 선량한 직원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대책을 강구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2

牛耳讀經 2021-07-15 11:17:36
윤전총장이 출마선언 연설을 한 후 메스컴에서는 도리도리라는 별명이 나왔다.
그게 그 사람의 버릇이었는데 쉽게 고쳐질까

어제 대통령도 무슨 발표하는 장면을 봤는데 무엇을 하겠다고는 하는데 쩝쩝
거리는 소리에 무슨 말을 하는지 다시 대선 출마를 하겠다는 건지, ........

정치, 경제, 국방, 외교 무엇 하나 제대로 된 것이 없는데 몇 십년 후에 는
이루어 질 것이라는 공상 소설같은 얘기로 국민들을 우롱하고 있다.

우리나라 역사와 전통은 권력이 바뀌면 최고 권력자와 정책이 어떻게 됐는가?
모든 것이 바뀌었다. 그것이 전통이다.

230여일 후면 현 정권은 퇴진하고 다음 정권이 들어서고 그 다음엔 모든
것이 또 새로워 질 것으로 본다. 누가 되어도 좋다. 이 지긋지긋 순간 빨리빨리..
122.***.***.34

이렇게 바꿔야... 2021-07-15 10:40:26
“삼다수 횡령, 경영진 사퇴까지 각오할 일” = = >“삼다수 횡령, 경영진 사퇴할 일”
118.***.***.224

내려와 2021-07-15 08:57:34
장난해?
원희룡까지 각오해야지
121.***.***.2

지나가당 한마디 2021-07-15 04:00:08
경영진 도민앞에 절 하는척 허지마랑 다 집으로 갑서....경영진이 삼다수 도둑질 허는것도 모르는데 계속 이실필요가 어수다 바로 집에 가곡.. 진짜 전문 경영인을 영입허영 제대로 삼다수 운영허써 곱게 곤때 매 부쳐사 말들건가
218.***.***.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