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근마켓 사기 전과 많은데...“이번엔 아니야” 혐의 부인
당근마켓 사기 전과 많은데...“이번엔 아니야” 혐의 부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에서 중고거래 장터인 당근마켓을 이용한 사기 혐의로 추가 기소된 남성이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제주지방법원 형사3단독(김연경 부장판사)은 16일 사기 혐의로 기소된 A씨에 대한 재판을 진행했다. A씨는 비슷한 범행으로 구속됐으며, 이날 추가 기소건에 대한 재판이 이뤄졌다.

공소사실에 따르면 A씨는 올해 3월15일쯤 당근마켓에서 53만원에 그래픽카드가 없는 컴퓨터 본체를 B씨에게 판매한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에서 A씨는 그래픽카드가 있는 제품을 판매했다면서 혐의를 부인했다. 

검찰은 A씨에게 컴퓨터를 구매한 B씨가 구매 직후 수차례 A씨에게 연락을 시도한 기록 등을 증거자료로 제출했다. 

A씨는 당근마켓에서 돈을 받고 물건을 주지 않는 등의 범행으로 처벌을 받은 바 있다. 

재판부는 A씨를 향해 “피고인이 제대로된 제품을 판매했다면 피해자가 고소했겠느냐. 하필 피고인이 비슷한 전과가 많다”며 “당근마켓에서 제대로된 제품을 판매한 적이 있느냐”고 되물었다.  

이에 A씨는 “직접 만나 물건을 판매할 때는 제대로된 제품만 판매했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재판부가 “직접 만나 거래할 때는 제대로 된 제품을 판매하고, 택배로 거래할 때는 물건을 제대로 보내지 않았다는 의미인가”라고 다시 묻자 A씨는 “맞다”고 답했다. 

피해자의 연락을 받지 않은 이유에 대해 A씨는 “다른 일로 바빠 연락온 줄 몰랐다”는 취지로 답변했다. 

A씨 변호인도 “범행이 진짜라면 부인하는 것보다 인정하는 것이 더 낫다는 사실을 A씨도 인지하고 있다”며 A씨의 진술이 거짓말이 아니라는 취지로 변호했다.  

A씨가 공소사실을 부인함에 따라 재판부는 다음 기일에 증인을 불러 재판을 이어가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5
제주도민 2021-07-18 11:18:11
당근마켓 처음에 좋은의도로 오일장이나 중고나라보다 편하고 지역사회에서 서로 윈윈될수있을거 같아서
설치해서 사용해봤는데 당근에 괜찮은사람도 있었지만..... 별 병.... 들이 많더라......
그래서 조용히 삭제했다.

10만원짜리 의자산거 몇일안쓰고 2만원에 판매하는데 사진이나 내용기재했는데 뭐 의자 앉았을때 느낌이
어떻냐? 허리는 괜찮냐? 왜싸게파는거냐? 문제있는거아니냐? 그래서 내가 와서 앉자보고 구매하시라고해도
사기꾼취급하던사람도있고 하... 답없더라
119.***.***.51

그렇게 살고싶나 2021-07-17 23:52:11
다른 일로 바빠서 전화를 못받았다...
전형적인 사기꾼이잖아.
112.***.***.61

대망치 2021-07-17 23:29:13
저런 뻔뻔스러운 놈 한 3년 콩밥 먹어야 할 놈이네
59.***.***.248

제주도민 2021-07-16 21:33:48
당근마켓 연돈 예약자리 판매도
대부분 사기이니 조심하시길
121.***.***.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