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진 채 발견된 제주 10대 청소년 ‘경부 압박 질식사’
숨진 채 발견된 제주 10대 청소년 ‘경부 압박 질식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에서 숨진 채 발견된 10대 청소년이 질식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지난 18일 제주시 조천읍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A군(16)에 대한 부검을 의뢰한 결과, ‘경부 압박에 의한 질식사’라는 부검의의 소견을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은 부검의 소견을 토대로 살인 등 혐의로 체포한 피의자 B씨(48)씨 등 2명에 대한 수사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숨진 A군은 18일 오후 10시51분쯤 퇴근한 엄마에 의해 발견됐다. 발견 당시 A군은 결박 상태였다. 

경찰은 CCTV 분석 등을 토대로 A군의 어머니와 사실혼 관계를 가졌던 B씨 등 2명을 용의자로 특정해 잇따라 붙잡았다. 

경찰에 붙잡힌 주범 B씨는 동부경찰서 유치장으로 연행되는 과정에서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네”라고 대답하면서 범행을 시인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애가 무슨죄냐 2021-07-21 15:13:34
다들 바람 어지간히 피워라!!
제주처럼 바람 많이 피우는 인간들이 있을까 싶다.
211.***.***.1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