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제주공항 ‘빈손여행’…숙소로 캐리어 배송된다
김포→제주공항 ‘빈손여행’…숙소로 캐리어 배송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의소리
국토교통부는 오는 26일 오전6시부터 김포공항을 출발해 제주국제공항에 도착하는 승객을 대상으로 짐 배송 서비스를 시범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미지=최윤정 기자. ⓒ제주의소리
김포~제주 노선 이용객 짐배송 서비스가 시범운영된다. ⓒ국토교통부.

비행기를 타고 제주에 온 사람은 숙소에서 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26일 오전6시부터 김포공항을 출발해 제주국제공항에 도착하는 승객을 대상으로 짐 배송 서비스를 시범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이에 따라 공항에서 짐을 찾을 필요 없이 숙소에서 짐을 받을 수 있는 ‘빈손 여행’이 가능해졌다. 

국토부와 한국공항공사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에어서울, 진에어, 에어부산, 제주항공 등 6개 국적항공사와 협업해 짐 배송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짐 배송 서비스는 (주)짐캐리가 담당한다. 공항공사와 각 항공사, 짐배송 업체는 원활한 시범사업 추진을 위해 21일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이용객은 항공기 탑승 전날 오후 6시까지 모바일 웹으로 예약해야 된다. 

이후 김포공항에서 수하물을 항공사에 맡기기 전 수하물 사진 총 3장을 찍어 모바일 웹에 업로드한 뒤 각 항공사 카운터에 비치된 짐배송 스티커를 부착하면 끝이다. 

ⓒ제주의소리
국토교통부는 오는 26일 오전6시부터 김포공항을 출발해 제주국제공항에 도착하는 승객을 대상으로 짐 배송 서비스를 시범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제주국제공항에 도착한 어느 관광객이 캐리어와 각종 수하물을 이동용 카트에 싣고 공항을 빠져나가고 있다.  ⓒ제주의소리
짐배송 서비스 이용방법. ⓒ국토부
짐배송 서비스 이용방법. ⓒ국토부

이용객은 제주에 도착해 무거운 짐 없이 곧바로 여행을 즐길 수 있다. 

짐배송 업체는 제주공항 보호구역내 수하물 도착장에서 승객 대신 짐을 찾아 예약된 장소로 수하물을 배송한다.  

실시간으로 수하물 배송 위치도 확인할 수 있다. 

요금은 일반 캐리어 1만5000원, 골프백과 자전거 등 대형 수화물은 2만원이다. 결제는 현금 이체와 카드로도 가능하다. 

국토부 관계자는 “1년간 시범사업을 거쳐 접수·보관·이동 등 세부 절차를 가다듬어 운영 성과 등을 분석해 국내 모든 노선으로 확대 여부를 검토하겠다. 여객 편의성을 개선할 수 있는 방안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시범사업은 26일 오전 6시부터 김포공항을 출발해 제주에 도착하는 승객을 대상으로 시작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1111 2021-07-22 21:42:50
ㅋㅋ 짐캐리 도에서 얼마나 줄까 건당 ㅋㅋ
부럽다 공무원이랑 ㅋㅋ
이런건 택시 용달 퀵 등등...하는분들하고 협위는 했는지 ㅋㅋ
ㄷㅈㅅ 모하는 건지 도민먼저 사업을 해야지
제주도돈 다 육지로 나간고
언젠가는 제주도가 제주도가 아닌 육지 분들 땅이 되것군..
역시 우리나라는 아직도 돈이면 다되는 나라
61.***.***.80

김임 2021-07-21 22:07:01
제주공항에서 숙소등으로 짐 이동해주는 업체가 이미 몇 있는 것으로 아는데 영세 업자들 밥그릇 빼앗는 서비스에 국토부가 포함되어 있다니 안타깝다.
175.***.***.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