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7월 확진자 300명대로 폭증 ‘주말이 최대 고비’
제주 7월 확진자 300명대로 폭증 ‘주말이 최대 고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태봉 제주코로나방역대응추진단장과 김미야 역학조사관.
임태봉 제주코로나방역대응추진단장과 김미야 역학조사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수그러지지 않으면서 월간 확진자가 단숨에 300명을 넘어섰다. 이 같은 추세면 이달 중 사상 첫 400명대로 올라설 전망이다.

23일 제주도에 따르면 22일 하루 2857명을 상대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한 결과, 29명(#1555~1583번)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신규 확진자 중 22명은 도내 확진자의 접촉자다. 다른 지역 확진자의 접촉자나 입도객은 3명, 해외 입국자는 1명이었다. 나머지 3명은 코로나19 유증상으로 자발적 검사를 받은 사례다.

집단감염의 경우 유흥주점 확진자가 1명 추가돼 7월 누적 인원이 71명으로 늘었다. 펜션 집단 투숙으로 시작된 고등학교 관련도 2명이 더해져 모두 14명이 됐다.

영업장 폐쇄로 이어진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의 제주국제공항 면세점에 대해서는 3명이 또 늘어나 이달 들어서만 17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도내 곳곳에서 감염자가 늘면서 7월 누적 확진자는 318명으로 치솟았다. 이는 3차 대유행이던 2020년 12월의 340명에 근접한 수치다.

이 같은 속도면 주말 사이 월 기준 최다 확진자 수를 넘어 월말에는 사상 첫 400명대 진입까지 우려되는 상황이다.

실제 최근 3일간 확진자 수는 87명으로 하루 평균 29명의 감염자가 발생했다. 최근 일주일간 확진자수도 18.7명으로 치솟으며 좀처럼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제주도는 19일 0시부터 적용된 제주형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를 일단 유지하기로 했다. 집합금지 명령이 내려진 유흥주점과 단란주점 등 유흥시설에 대한 행정명령도 계속된다.

임태봉 제주코로나방역대응추진단장은 “이처럼 지역 내 확산세가 계속되면 4단계 격상까지 검토할 수밖에 없다. 생활과 방역의 접점을 찾기 위해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주말 사이 발생 추이를 지켜보면 방향성이 정해질 것”이라며 “4단계까지 가지 않도록 방역부서에서도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2
눈치보지말고.. 2021-07-24 22:43:41
어영구영하다간 정말 큰일 닥친다.
너무하다 싶을 정도로
확실하고 강하게 대처하라!
112.***.***.61

어우 2021-07-24 12:01:16
최대고비인거 알암시믄 보고만 있지말앙 뭐라도 좀 합써 말만 말만 어휴....
1.***.***.126

김길동 2021-07-24 09:36:33
골프장에 사람들이 득실거리는데
캐디포함 5인이라고 3단계 예외로 특혜 영업하고 있고
사우나는 마음대로 이용 중이네요. 으이구 이런~~
175.***.***.144

제주도민 2021-07-24 09:28:13
유흥발 시작된 시점부터 깜깜이 감염 경로미상 확진자 게속나옴 동선공개되고 확진자가 종횡무진 돌아다니다가 이제야 확진되는환자도 계속나옴 매번 유흥발터질때마다 제주도 집단감염 시작 왔다간사람도 모르쇠 일하는사람도 모르쇠 방역수칙 게속어겨도 영업게속 벌금솜방망이 그냥 문닫고 장사해도 따고들어가기 힘듬 참. 종사자전수조사하고 불법영업으로 깜깜이 감염 퍼트리는 유흥업주들 징역5년에 차명게좌까지 털어서 범죄수익금 전부환수하세요. 사리사욕채울라고 전염병도는데 코로나 퍼트리면서 불법하는사람들 엄벌내리길
118.***.***.50

방안을 2021-07-24 09:18:21
얘기해야지. 매일 해설만...관광해설사인지
118.***.***.2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