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세 살인’ 피의자 자해에 제주경찰도 유치장 입감?
‘16세 살인’ 피의자 자해에 제주경찰도 유치장 입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가 자해 가능성 높아 저녁 시간대 경찰, 유치장 들어가 집중 관찰
제주에서 10대 청소년을 살해한 혐의로 체포된 주범 B씨. ⓒ제주의소리
제주에서 16대 청소년을 살해한 혐의로 체포된 주범 백모 씨. ⓒ제주의소리

지난 18일 제주시 조천읍에서 A군(16)을 살해한 혐의로 붙잡힌 주범 백모(48)씨가 유치장에서 자해소동을 일으키자 경찰이 집중 관찰 조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등에 따르면 백씨는 지난 22일 오후 1시 30분께 유치장 안쪽 벽에 스스로 머리를 들이받아 피를 흘리는 등 자해소동을 벌여 제주시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출동한 119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진 백씨는 상처 난 머리를 꿰매는 등 응급조치를 받고 다시 유치장으로 돌아왔다. 

이후 경찰은 백씨가 추가 자해할 수 있다고 판단, 경찰관이 유치장 안에서 백씨를 집중관찰하는 조치를 취했다. 

경찰은 지난 22일 오후 8시부터 다음날인 23일 오전 9시까지 경찰관 1인당 3시간씩 돌아가며 유치장 내부에서 백씨의 상태를 지켜본 뒤 유치장 밖으로 철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과정서 경찰 내부에서는 경찰관도 인권이 있는 것 아니냐는 반발이 있었고, 일각에선 그럼에도 불구하고 피의자 자해 가능성이 높아 어쩔 수 없는 조치라는 의견이 엇갈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백씨는 지인 C씨와 함께 지난 18일 오후 3시 16분쯤 제주시 조천읍 한 주택에서 A군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지난 21일 도주 우려에 따라 구속된 바 있다. 

A군 어머니와 2년 정도 사실혼 관계에 있었던 백씨는 이별 통보에 앙심을 품고 아들인 A군을 살해하는 끔찍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밝혀졌다. 

백씨는 지난 19일 오후 7시 26분쯤 제주시내 한 숙박업소에서 경찰에 붙잡혔으며, 동부경찰서로 연행되는 과정에서 살인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네”라고 답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7
도민이다 2021-07-25 00:42:01
으~이?! 느그 서장 어딨어?! 으~이!?! 니.. 내 누군지 아나? 으이?! 내가 으~이?! 느그 서장이랑 임마!! 으~이?! 느그 서장, 탑동 살제? 으~이?! 내가 인마 느그 서장이랑 으~이?! 다했어! 으~이?!
223.***.***.59

너무한다 2021-07-24 22:29:06
정말 이건 아니지 않나요?? 계급 낮은 경찰관들이 좀 불쌍하네요… 지시만 내리는 간부들 서장은 똥개 부리듯이 그런식으로 지시했겠죠?? 말로만 들어봤지 역시나 쓰레기 조직이 맞네요!
211.***.***.63

도민 2021-07-24 20:48:16
살인범은 쳐 자고 경찰은 밤새 지키고 ㅋㅋㅋㅋㅋ

느그 서장이 시키드나? ㅋㅋㅋㅋㅋㅋㅋ
118.***.***.94

도민 2021-07-24 16:53:45
죽게 놔둬라 벽에 헤딩한다고 죽냐 쑈지 ᆢ
49.***.***.113

그냥 2021-07-23 21:17:50
그런 살인자 인권 보호해주는게 진정한 인권이냐
제발 그냥 죽게해 주세요
그런 놈을 보호하는게 죽은 학생을 위한거냐
175.***.***.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