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동부서 잡음 ‘시끌’…경찰 유치장 입감에 갑질 논란까지
제주동부서 잡음 ‘시끌’…경찰 유치장 입감에 갑질 논란까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인구 동부서장 “유치장 건은 미안하나 어쩔 수 없는 선택…갑질 소문은 거짓, 대응할 것”
ⓒ제주의소리

신임 제주동부경찰서장 임명 이후 제주경찰 내부에서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잡음의 시작은 지난 18일 제주시 조천읍의 한 주택에서 16세 중학생을 살해한 혐의로 붙잡힌 피의자 백모(48) 씨의 유치장 자해소동 당시 경찰관이 함께 유치장 내부에 들어가면서다. 

지난 22일 백 씨는 유치장 안쪽 벽에 머리를 들이받고 피를 흘리는 등 자해를 시도했고, 119구급대에 의해 봉합 치료를 받은 뒤 다시 유치장에 수감된 바 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경찰은 대책회의를 열고 백씨가 추가 자해할 수 있다고 판단, 경찰관이 유치장 안에서 백씨를 집중관찰하는 조치를 취했다.

경찰은 이날 오후 8시부터 다음날인 23일 오전 9시까지 경찰관 1인당 3시간씩 돌아가며 유치장 내부에서 백씨의 상태를 지켜본 뒤 유치장 밖으로 철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과정서 경찰 내부 통신망에서는 경찰관의 인권을 존중하라는 반발이 쇄도했고, 제주경찰청·제주동부경찰서·제주서부경찰서·서귀포경찰서 직장협의회는 공동 성명을 내기도 했다. 

경찰 직장협의회는 “살인 피의자의 유치장 자해 시도를 막겠다고 경찰관이 함께 감금되는 일이 발생했다”며 “수갑을 채우는 등 다른 방법으로 자해를 막을 수 있음에도 아무 죄 없는 경찰관을 함께 감금한 것은 엄연한 범죄”라고 맹렬히 비판했다. 

이어 “경찰청은 책임자에 대한 직위해제와 살인 피의자와 함께 감금된 경찰관에 대한 심리 치료, 지휘부 인권의식 강화 등 조치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오인구 서장은 “유치장 내부에서 사고가 났을 때 국민들이 뭐라고 생각하겠나. 부득이한 선택이었다”며 “유치장 시설도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은 상황이라 고뇌 끝에 야간에 한해 지켜보도록 한 결정”이라고 답변했다. 

경찰 내부에서 경찰관의 인권을 존중해달라는 요구가 이어지는 가운데 26일 내부망엔 오 서장이 부임하자 리모델링을 지시하고 조식을 챙기도록 했다는 또 다른 글이 게시됐다. 

익명으로 이뤄진 경찰 내부 게시판에는 ‘동부서 서장실 리모델링, 매일 서장 조식 챙기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온 것으로 알려졌다. 

게시자는 “동부서장이 취임한 뒤 타지역 경찰서장으로 근무했던 서장실 배치 구도가 마음에 들어 똑같이 리모델링하도록 지시하고, 아침마다 요플레와 사과 등 조식을 챙기도록 지시했다는 것이 사실이냐”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오 서장은 [제주의소리]와의 통화에서 “전 근무지 사무실 관련 이야기를 꺼낸 적이 없다. 리모델링 역시 말한 적 없으며 책상 위치만 조정했을 뿐 리모델링을 한 적도 없다”고 해명했다.

이어 “조식도 아침마다 집에서 직접 가져오는 것들이고 부속실 직원이 가져다주는 것 뿐”이라며 “전혀 사실이 아닌 이야기가 왜 흘러나오는지 모르겠다. 유치장 건에 대해선 어떤 불만이라도 참겠으나 이 건(리모델링, 조식)은 나름대로 조치하겠다”고 대응을 예고했다.

또 유치장 내부 경찰관 배치와 관련해선 “직원들이 유치장에 들어가 근무한 것은 나도 마음이 아프다. 잘못된 것임을 알면서도 그런 선택을 하게 돼 미안할 따름”이라며 “이 부분은 지휘관으로서 직원들이 어떤 불만을 제기해도 감내할 것”이라고 대답했다.

경찰 관계자 A씨는 “갑질할 분이 아닌데 이렇게 소문이 퍼져 아쉬울 따름”이라고 밝히기도 했으며, 이 같은 소문이 경찰 내외부로 확산되자 게시자는 원글을 삭제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인구 동부서장은 제주경찰청 공공안녕정보과장을 지내다 지난 19일 동부서장으로 임명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0
고등어 2021-07-27 15:23:12
아니 자해한는데 방치하지말라고 경찰관이옆에서관찰하는게당연한것아닙니까 니네들 귀찮아서그런거아니요
가우다시 잡지말고 그런거나 잘해라 인격모독 경찰이봉사하는것아니요 니네들 야간수당 얼마나처먹나
어의가없네 그럼 니네들 뮐하려고 경찰하냐 청소부하지
범인들잡고 국민들지키라고 경찰하는것아니요
법인이자해하는데그냥보기만할것냐고 못하게 옆에 껌처럼붙어있어야할거아니여 니네들가우구만잡고 똑바로해 월급도줒나게받으면서 꼰대질좆나게해요 요즘 경찰들 무서운지몰라 경허당 언제간 뒤통수닥쳐 조심해마
39.***.***.79

있을수도 2021-07-27 09:45:07
있을수도 있는 일이라고 본다..... 살인범이든 뭐든 유치장에서 자해하고 죽으면 또 떠들겠지....
근무하면서 뭘했냐....잤냐... 앞에 있는데 안 지켜봤냐.. 유치장에 있는 사람조차 지켜보지 못하는게 뭔 경찰이냐... 떠들면서 무능한 경찰이니 뭐니 엄청 떠들었겠지.....솔직히 이런일도 하라고 있는 거 아닌가? 경찰서 내부 일인데... 밖에서 범인이랑 같이 있으라고 한것도 아니고... 죽어도 싼 넘 이지만.. 유치장안에서 자해하는것 또한 사고 이기에
경찰은 그 안에서 그 사고를 막아야 하는 책임또한 있다고 보는데....아닌가? 뭐 아님 말고
115.***.***.179

안타깝다 2021-07-27 07:50:23
이럴수도 있고 저럴수도 있지..실수 안하는 사람이 어디있나..나도 처음에는 당연한거라 생각하다가 여론을 보다보니 생각이 바뀌건데..외부에서 왈가왈부 할 일은 아닌듯..만약 유치장안에서 또 자해하면 또 그거로 동부서 전체를 욕할거 아님???
안타깝다...
211.***.***.181

상이리 2021-07-26 18:38:26
짜바리들 지들끼리지랄을한다 불평불만할시간에 미리잡주
182.***.***.60

광치기 2021-07-26 17:29:01
인권을 존중해달라는 졸들의 항명이다
자해시도를 막기위해
최선책으로 취한 조치인 것 같은데..
구속영장에 의한 구금된 피의자에게 유치장안에서 수갑을 채운다?
수갑을 채운다고 해서 유치장 벽에다 지 마빡을 들이박는데 어떻게 방지를 하나?
뒷 수갑을 채운다고?
뒷수갑도 마빡을 박는데는 전무여
몰러... 오빠이 헬멧을 씌우면!
이것이야말로 인권 유린이여
직장협의회라는 곳이 무엇을 하는 곳인지 잘 모르나
그렇게 난리 부르스를 출 일이면 서장과의 대화로 사전 방지를 하던지...
충분히 소통의 기회가 있었을 것 같은데
신임 서장을 군기 잡듯
옳다 너 잘걸렸다.. 였 먹어라 식으로 언론에 팡 터트리는
심뽀는 과연 지들의 직장을 위한 일인지..
세상 참 좋아졌다
경찰제복에 계급장은 무슨 의미로 붙이고 다니나?
121.***.***.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