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16세 중학생 살해 백광석, 계획 범행 대부분 인정
제주 16세 중학생 살해 백광석, 계획 범행 대부분 인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수사 과정서 ‘범행 공모·증거 인멸’ 증거 확보…김시남은 범행 부인
제주 16세 청소년 살해 피의자의 신상이 공개됐다. 사진 왼쪽부터 백광석(48), 김시남(46).ⓒ제주의소리
사진 왼쪽부터 제주 16세 청소년 살해 피의자 백광석(48), 김시남(46).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제주시 조천읍의 한 주택에서 이별을 통보한 옛 연인에게 앙심을 품고 그녀의 중학생 아들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백광석(48)이 경찰에서 계획 범죄 대부분을 시인했다. 

제주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8일 A군(16)을 살해한 주범 백씨와 공범 김시남(46)에 대한 수사 과정에서 이들이 범행을 공모하고 증거 인멸을 지시하는 등의 증거가 휴대폰 포렌식을 통해 다수 발견됐다. 

[제주의소리] 취재결과 주범인 백씨는 수사 과정에서 계획 범행을 묻는 추궁에 대부분 시인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사에 따르면 이들은 주택에 침입한 것으로 확인되는 18일 오후 3시 16분께부터 김씨가 주택에서 먼저빠져나온 오후 3시 41분 사이에 범행이 이뤄진 것으로 추정된다. 

이들은 처음부터 A군을 범행대상으로 삼았으며 동기 역시 백씨가 사실혼 관계였던 A군 어머니로부터 이별 통보를 받자 앙심을 품고 김씨와 공모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범행 이틀 전부터 조천읍 A군 주거지 인근을 살펴보는 등 범행을 미리 계획한 것으로 드러났다. 철물점을 방문해 범행에 사용하려 했던 도구도 구매한 것으로 확인됐다. 

도구는 범행에 실제로 사용되진 않았으며, 집 안에 있던 같은 종류의 도구를 사용해 주택에 침입한 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또 지인인 김씨가 주범 백씨와 함께 범행에 가담한 것은 김씨가 백씨에게 수백만 원의 채무를 지고 있었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김씨가 같이 살인에 가담했다는 백씨 진술과는 달리 김씨는 범행을 부인하고 있는 상태다. 

반면, 경찰은 김씨가 주택에서 먼저 빠져나온 것과 관련해 범행을 회피하려는 계산적 의도가 있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서로 연행되는 과정에서 백씨는 살인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네”라고 답한 바 있다. 또 유족들에게 할 말은 없느냐 묻자 “죄송하다”고 답했고,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나중에 말하겠다”고 짧게 말했다.

이들은 27일 오후 1시께 검찰 송치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yws8281 2021-07-27 13:08:12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한 중범죄, 엄벌에 처해져야 합니다.
112.***.***.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