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청 국·과장-업자 부적절 술자리 파장...‘직무배제’ 촉구
도청 국·과장-업자 부적절 술자리 파장...‘직무배제’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주민자치연대, 철저한 경찰 수사...국장-과장 직무배제 및 진상규명 촉구

제주도청 국장 등 공무원들과 업자 간 부적절한 술자리 파장이 커지고 있다.

공무원노조에 이어 시민단체도 철저한 수사와 더불어 진상규명을 제주도정에 촉구하고 나섰다.

제주주민자치연대는 27일 성명을 내고 '고위 공무원-업자 부적절한 술자리 관련 진상규명'과 철저한 수사를 요구했다.

자치연대는 "제주도청 모 국장과 과장 및 전직 국장 등 전·현직 고위 공무원들이 특정사업을 추진하는 업체 관계자들과 부적절한 술자리를 가졌다는 신고가 지난 5월 국민권익위원회에 접수됐다"며 "신고서에는 지난해 말 열린 술자리에서 특정 업체 관계자가 동석했고, 3주 후 제주도가 이 업체에 출자하겠다는 의향서를 발급해 줘 사실상 특혜를 위한 접대 성격으로 의심된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고 밝혔다.

자치연대는 "코로나19 시국에 방역업무에 솔선수범해야 할 고위 공무원들이 업체 관계자들과 유흥주점에서 ‘술파티’를 벌였다는 것 자체가 매우 부적절하고 충격적인 일"이라며 "수사당국은 이들이 어떤 이유로 같이 술자리를 가졌는지, 술값은 누가 지불했는지, 특혜를 위한 부정 청탁은 없었는지 등 술자리 사건의 모든 진상을 철저히 규명해 위법행위가 드러날 경우 엄중히 처벌해야 한다"고 철저한 수사를 당부했다.

자치연대는 또 "제주도 역시 이 사건을 수사당국에만 맡겨둘 게 아니라 신속히 사실관계를 파악해 문제가 있다면 사건 연루자들을 우선 직무에서 배제하는 등 후속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진상규명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1
상이리 2021-07-28 18:24:41
ㅋㅋㅋ 그래서 수금은 해수꽈? 술떡만먹기만해서?
182.***.***.60

아쉬움 2021-07-28 13:20:25
도지사가 도정엔 관심없고...명함도 못내밀 대선에 올인하고 있으니....졸들은 오죽헐거라...! 그렇다고 도정에 관심없는 지시가 그 졸들에게 뭐시렌 허연지고...???!!!
27.***.***.134

무사 2021-07-28 01:02:42
공무원은 술도 못 먹어?
촘말로 시비걸 것도 없걸랑 말주
116.***.***.58

도민이다 2021-07-27 18:29:00
지금..도지사도 없는거나 마찬가지고..대선 분위기 시작이라..제주도 공무원들(말단 빼고) 다 기강이 무너진 상태더라....지금은 대놓고 기강해이
39.***.***.70

도민 2021-07-27 16:46:31
제주도청 국장들 문제가 많아?

이번에는 누게네집 아방이라?
118.***.***.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