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노조 "CJ대한통운, 노조가입 색출 불법 자행"
택배노조 "CJ대한통운, 노조가입 색출 불법 자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택배노동조합 제주지부는 29일 오후 2시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노조 가입 택배원을 색출하고 있다며 CJ대한통운을 규탄하고 나섰다.

택배노조 제주지부는 "서귀포 CJ대한통운 모 대리점 소장은 지난 7월27일 대리점 내 택배노동자들에게 전화를 걸어 노조가입을 하지 말라는 노골적인 협박과 허위사실유포 등 불법을 자행했다"며 "대리점 소장은 택배 노동자와 통화에서 'CJ대한통운 본사와 제주지사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전국택배노조 제주지부가 29일 오후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CJ대한통운이 노조가입을 방해한다며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전국택배노조 제주지부가 29일 오후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CJ대한통운이 노조가입을 방해한다며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택배노조는 "대리점 소장은 노동자들에게 노조를 가입하면 같이 일을 못한다. 재계약을 하지 않겠다고 협박도 했다"며 "소장에 따르면 본사와 지사가 노조원을 색출하라는 지시가 내려왔고, 노조가입을 하면 재계약을 못하게 하는 등 대리점을 통해 압박을 넣고 있음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택배노조는 "대리점 소장은 "다른 동료들의 노조가입 여부를 알기 위해 동향파악을 했다"며 "6월23일 노사민관이 주5일제 도입 합의에 대해서도 부정하는 등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택배노조는 "대리점 소장 주장이 사실이라면 광범위하고 조직적인 불법이 자행되고 있는 것으로 유추할 수 있다"며 "만약 사실이라면 CJ대한통운 본사와 제주지사, 대리점의 조직적인 불법행위가 이뤄지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택배노조는 이날 기자회견을 마치고 광주지방노동청 제주근로개선지도센터에 노조가입을 방해한 서귀포 CJ택배 대리점 소장을 부당노동행위로 고발장을 제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5
김경복 2021-07-30 10:14:06
노조 너거들끼리 택배회사 차려서 운영해봐라
잘 돌아갈거다
210.***.***.192

아쉬움 2021-07-31 14:07:50
제주도에서 택배 없애버려...라..라..라! 미친것들...
27.***.***.134

박리준 2021-08-02 14:45:43
대리점이 드시는게 얼마인지. 우리는 대리점 앵벌인가
223.***.***.130

진심수수료 2021-08-02 17:21:51
서로서로 타협하면 될것을 각대리점들에 욕심히 과한듯 일이백원 더뱉는게 그리아까운가 그래도 남는거아는데 본사는 이사실을아는가 아마도 모를걸
223.***.***.223

민노총때문 2021-08-07 06:34:54
우리나라 진짜 참 정말 자기본분 당하는 노동자들 뒤에서 꼬드겨 파업으로 대기업을 쥐락펴락하고. 요즘같은 시대 택배못받는게 얼마나 힘든데 너네는 니들 개인이익만 불쌍하고 사연있지 전국 수백만명이 너희땜에 불편겪는다는 생각도 안해보냐
이양심도 없는 색히 하긴 너희가 정부,법 위에 있으니 그렇게
막 하지 진짜 민노총 사회악이니다
58.***.***.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