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의료원, 치매 조기검진 사업…60세 이상 도민
제주의료원, 치매 조기검진 사업…60세 이상 도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의료원 전경. ⓒ제주의소리
제주의료원 전경. ⓒ제주의소리

제주의료원이 8월부터 치매 환자를 조기에 발견하고 대상자별 맞춤형 치매통합관리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60세 이상 도민을 대상으로 치매 조기검진을 실시한다.

치매검진은 1차 선별검사, 2차 감별검사 순으로 진행되며 선별검사 결과 인지 저하자로 판단될 경우 혈액검사 및 뇌 CT 등의 감별검사를 진행한다.

이번 치매 조기검진 사업은 제주도와 치매안심센터가 협약을 통해 진행되는 것이다.

좌승주 제주의료원 신경과장은 치매는 조기에 발견해 치료할 경우 완치 또는 중증 상태로의 진행을 억제하거나 증상을 개선할 수 있다며 치매 조기검진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선별검사, 감별검사를 통해 발생되는 비용은 금액 상한에 따라 검진비용의 전체 또는 일부를 지원받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