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9·10·11호 태풍 제주 비껴가…루핏 아직 안심 못해
제9·10·11호 태풍 제주 비껴가…루핏 아직 안심 못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주변 태풍 3개의 예상 이동 경로. 제9호 태풍 루핏이 제주 살짝 비껴갈 전망이다. ⓒ기상청 날씨누리 갈무리.

한반도 주변에 위치한 3개의 태풍 모두 제주를 비껴갈 전망이다. 다만, 태풍의 경로가 유동적이라서 제9호 태풍 루핏(LUFIT) 경로를 주의해야 한다. 

6일 기상청에 따르면 제9호 태풍 루핏과 제10호 태풍 미리내(MIRINAE), 제11호 태풍 니다(NIDA)가 한반도 주변에 머물러 있다. 

태풍 루핏은 6일 오후 3시 기준 중국 푸저우에서 서남쪽으로 약 160km 떨어진 해상에서 시속 14km의 속도로 동북진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92hPa에 최대 풍속은 초속 17m, 시속 61km 수준이다. 

기상청은 태풍 루핏이 점점 몸집을 키워 오는 9일 오후 3시쯤 일본 가고시마 서남쪽 약 110km 해상까지 진출할 것으로 예상했다. 

당초 예상보다는 더욱 동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일본기상청의 태풍 예상 경로. 제9호 태풍 루핏이 중국 인근 해안에서 소멸될 것으로 예상했다. 

일본 가고시마 동남쪽 해상에 위치한 제10호 태풍 미리내는 일본 동쪽 해안을 훑은 뒤 오는 10일께 소멸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태풍 미리내는 오는 8일 올림픽 폐막식이 열리는 도쿄 인근에 접근할 전망이다. 

제11호 태풍 니다는 일본 센다이에서 동남쪽으로 약 800km 떨어진 해상에서 움직이고 있다. 

니다는 꾸준히 동북진해 제주를 비롯한 한반도, 일본에도 영향을 주지 못하고 오는 7일 소멸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6일 현재 제주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는 태풍은 3개 중 루핏 하나다. 루핏이 예상 경로보다 더 북상할 경우 제주가 태풍 직·간접적 영향권에 들 수 있다. 

미국과 일본의 제9호 태풍 예상 경로도 엇갈리고 있다. 

당초 우리나라와 비슷한 경로로 예상했던 일본기상청은 태풍 루핏이 중국 인근 해상에서 소멸할 것으로 이날(6일) 전망을 뒤집었다.  

중국 인근 해상에서 태풍 루핏이 소멸할 것으로 예상했던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는 반대로 우리나라 예상처럼 루핏이 제주를 피해 일본에 상륙할 것으로 전망했다.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의 제9호 태풍 루핏 예상 경로. 태풍이 일본을 관통할 것으로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