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한 사름이 져사 ᄒᆞᆫ다
나이 한 사름이 져사 ᄒᆞᆫ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길웅의 借古述今] (235) 나이 많은 사람이 져야 한다

* 한 : 많은, 하다(多, 많다)
* 져사 : 져야, 지어야

사실, 한국 사회에서 이 말에 거부감을 나타낼 개연성이 없지 않다. 손윗사람이 아랫사람에게 져야 한다니. 유교의 나라 아닌가. 오륜 가운데 장유유서(長幼有序)가 있지 않은가. 위아래는 엄연히 차례가 있는 법이거늘, 말도 안 되는 얘기 아니라고 할는지 모른다.

물론 예도를 지켜야 할 자리에서 웃어른에 대한 예의를 몰라본다면 주위 사람들로부터 손가락질을 받을 것이 틀림없다. 경우나 상황에 따라 다를 수 있지만….

저럴 수가 있나. 웃어른 말에 고분고분 순종해야지 저렇게 위아래도 몰라봐서야 되나. 기본 예의도 모른다고 질책할 것이다. 열 입이 한 입이 돼 욕할 것이 뻔하다.

하지만 사소한 일이 다툼으로 번질 때, 젊은 사람이 나이 많은 사람에게 덤벼드는 것은 버릇없는 일이긴 하나, 한편 꼭 나이가 아래인 사람에게 용사를 받아야 하겠는가. 하는 데 이르러 생각할 여지가 있다.

제주에선 길 가다 언성을 높이는 싸움판을 구경하면서 이런 얘기들이 나왔다. 

“아이고, 환갑 넘은 늙은 게 아덜만이 ᄒᆞᆫ 어린 것ᄒᆞ고 무슨 짓이라게. 허허 웃으멍 어깨 독독 두드리멍 기여 알았져. 나가 잠깐 생각을 잘못 해진 것 ᄀᆞᇀ으다. 잘못돼시난 이제 그만 ᄒᆞ영 웃고 말게 이?(아이고, 환갑 넘은 늙은 사람이 아들만 한 어린 사람하고 무슨 짓인가. 허허 웃으면서 어깨 다독이면서 그래 알았네. 내가 잠깐 생각을 잘못했던 것 같다. 잘못됐으니 이제 그만 해 웃고 말자 이?)” 할 것이지.

나이 한 사름이 져사 ᄒᆞᆫ다는 말은 자존심 문제가 아니라 연하의 상대에게 양보하는 마음의 자세를 강조하고 있다. 양보는 미덕이다. 사진=pixabay.

웃어른답게 아랫사람에게 관용을 베풀면 좋지 않으냐는 것이다. 언쟁이라는 것은 발단이 하찮은 것이다. 작은 일을 놓고 얼굴 붉혀 가며 싸울 일인가. 

‘지는 게 이기는 것’이라 말한다. 죽고 살 문제를 놓고 다투거나 쌈질하는 경우는 드물다. 아무리 미묘하다 하나, 져줄 때 져줄 수 있을 때, 결국은 다 풀리는 게 사람의 일이고 사람과의 관계다. 

그러니 어른 구실을 하려면 어른다워야 한다. 괜한 일로 아랫사람과 다퉜다가는 나잇값 못하는 사람이라는 빈정거림을 피할 수 없는 게 우리의 인심이고 인정이다. 비단 상대가 아랫사람만이 아니다. 남에게 아량을 베풀어 나쁠 게 무언가. 

지나치면 오지랖이 넓어 참견하는 꼴이 될 수 있다. 에너지가 넘치더라도 그렇게 과잉으로 넘치게 갈 필요는 없다. 과유불급(過猶不及) 아닌가.

‘나이 한 사름이 져사 ᄒᆞᆫ다’

자존심 문제가 아니다. 연하의 상대에게 양보하는 마음의 자세를 강조하고 있다. 양보는 미덕이다.

김길웅
김길웅

김길웅

동보(東甫) 김길웅 선생은 국어교사로서, 중등교장을 끝으로 교단을 떠날 때까지 수십년 동안 제자들을 가르쳤다. 1993년 시인, 수필가로 등단했다. 문학평론가이자 칼럼니스트이기도 하다. 도서관에 칩거하면서 수필, 시, 평론과 씨름한 일화는 그의 열정과 집념을 짐작케한다. 제주수필문학회, 제주문인협회 회장을 역임했다. 대한문학대상, 한국문인상 본상, 제주도문화상(예술부문)을 수상했다. 수필집 ▲마음 자리 ▲읍내 동산 집에 걸린 달락 외 7권, 시집 ▲텅 빈 부재 ▲둥글다 외 7권, 산문집 '평범한 일상 속의 특별한 아이콘-일일일' 등 다수의 저서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7
도민 2021-08-08 00:37:06
공갑합니다.
늘 좋은 글 감사합니다.

잊었던 제주어도 새록새록
185.***.***.184

감사합니다. 2021-08-07 18:08:25
좋은글 감사합니다. 저도 아랫 사람이나 윗분들헌티 지멍 살잰 너력허쿠다.
39.***.***.169

윤진한 2021-08-07 18:06:40
에서, 한국 고조선의 기자조선으로 始原유교유입, 기자조선(始原유교) 마지막왕 기준의 후손이 삼한건설, 삼한(始原유교)의 영토에서 백제(마한).가야(변한).신라(진한)가 성립됨.@동아시아는 수천년 유교사회입니다. 공자님 이전의 始原유교는 기독교에서 말하는 예수님 이전의 구약성서 시대에 해당됩니다. 하느님(天).神明,조상신 숭배가 유교의 큰 뿌리입니다. 유교는 국교로, 주변부 사상으로는 도가나, 음양가, 묵가사상등이 형성되었고, 법가사상은 이와는 다른 현실적인 사상이며, 국가의 통치에 필요한 방법이었습니다(진나라때 강성하고, 유교나 도교와 달리, 한나라때 율령이 반포되어 이후 동아시아에 유교와 별도의 성격으로 국가통치에 활용됨).
122.***.***.140

윤진한 2021-08-07 18:05:49
기준왕의 서씨,한씨사용,三韓유교祭天의식. 국사에서 고려는 치국의道유교,수신의道불교.

세계사로 보면 한나라때 동아시아 지역(중국,한국,베트남,몽고지역)에 세계종교 유교가 성립되어 지금까지 전승. 이와 함께 한국 유교도 살펴봄.한국 국사는 고려는 치국의 도 유교, 수신의 도 불교라고 가르침. 고려시대는 유교 최고대학 국자감을 중심으로, 고구려 태학, 백제 오경박사, 통일신라 국학의 유교교육을 실시함. 유교사관 삼국사기가 정사(正史)이던 나라.
http://blog.daum.net/macmaca/3057

@무속은 은.주시대 始原유교의 하늘숭배,산천숭배,조상숭배, 주역(점)등에서 파생된 유교의 지류.

역사적 순서로 보면 황하문명에서 은.주시대의 시원유교[始原유교:공자님 이전 하느님(天)과 여러 神明을 숭배]
122.***.***.140

윤진한 2021-08-07 18:04:52
계십니다. 유교는 하느님(天), 五帝, 地神, 山川神, 부엌신(火관련)숭배등 수천년 다신교 전통이 있어왔습니다. @한국은 세계사의 정설로,한나라때 동아시아(중국,한국,베트남,몽고)에 성립된 세계종교 유교국으로 수천년 이어진 나라임. 불교는 고구려 소수림왕때 외래종교 형태로 단순 포교되어, 줄곧 정규교육기관도 없이, 주변부 일부 신앙으로 이어지며 유교 밑에서 도교.불교가 혼합되어 이어짐. 단군신화는 고려 후기 중 일연이 국가에서 편찬한 정사인 삼국사기(유교사관)를 모방하여, 개인적으로 불교설화 형식으로 창작한 야사라는게 정설입니다.

유교,공자.은,주시대始原유교때 하느님.조상신숭배.세계사로보면 한나라때 공자님도제사,동아시아(중국,한국,베트남,몽고지역)에 세계종교 유교성립,수천년전승.한국은殷후손 기자조선
122.***.***.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