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노인시설에 아동센터도 휴관 ‘취약계층 어쩌나’
제주 노인시설에 아동센터도 휴관 ‘취약계층 어쩌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를 막기 위해 제주도내 각종 복지시설이 연달아 문을 닫기로 하면서 취약계층이 고스란히 피해를 떠안게 됐다.

17일 제주도에 따르면 18일부터 경로당 등 노인여가복지시설 498곳과 사회복지관 10곳이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적용기간인 29일까지 전면 휴관하기로 했다.

이번 조치는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까지 마친 노인시설 내 일부 어르신들이 잇따라 돌파감염으로 확진되는 사례가 속출한데 따른 대응이다.

다만 노인 여가복지시설 휴관 기간 중 취약계층 대상 긴급 돌봄서비스는 제공하기로 했다. 홀로 살거나 기저질환 환자 등 건강이 취약한 노인에 대해서도 모니터링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 기간 노인요양시설 및 양로시설에 대한 방문 면회도 금지된다. 시설 입소자와 종사자에 대해서도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지역아동센터 등 사회복지시설도 줄줄이 문을 닫는다. 도내 각 사회복지시설은 각종 사회교육 프로그램 운영 중지를 알리고 수강료 환불 조치에 들어갔다.

이번 조치로 취약계층에 대한 지역 내 교육활동에도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일선 학교의 돌봄교육과 방과후학교까지 줄줄이 축소되면서 복지 사각지대에 놓일 가능성도 커졌다.

임태봉 제주도 보건복지여성국장은 “취약계층에 대해서는 빵과 우유 등 대체식을 지원하고 상시 모니터링을 통해 사회복지 안전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ㅎㅎ 2021-08-18 01:20:22
학교는 등교시키고
노인시설 및 취약계층이용시설은?
먼가 핀트가 어긋난것 같지않나요?
코로나가 나이 따지면서 전염시키나요?
일괄적인 행정하세요
220.***.***.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