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성산서 노루 피하다 ‘쾅’…차량 화재 이어져
제주 성산서 노루 피하다 ‘쾅’…차량 화재 이어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의 한 도로에서 A(33)씨가 몰던 차량이 경계석을 들이받으면서 차량 화재가 발생했다. 

24일 제주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24분경 서귀포시 성산읍 수산리 금백조로에서 A씨가 몰던 차량이 경계석에 충돌한 뒤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접수한 소방당국은 오전 1시 37분경 현장에 도착한 뒤 오전 1시 48분경 불길을 완전히 잡았다. 

이 사고로 다행히 운전자 A씨는 크게 다치지 않았고 차량이 전소되는 등 소방서 추산 약 1650만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A씨는 진술 과정에서 “빗길에 시야가 어두운 상태에서 노루를 발견하고 피하다 도로변 경계석에 충돌한 뒤 조수석 앞쪽에서 불이 시작됐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곽 경찰은 경계석을 들이받은 차량이 충격을 받으면서 배터리 접속 단자에서 스파크가 튀며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파악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5
노루.. 2021-08-25 09:15:58
상대로 구상권 청구 소송을..
22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