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땅 우리가 지키자” 시민운동의 길…서른 살 맞은 제주참여환경연대
“우리 땅 우리가 지키자” 시민운동의 길…서른 살 맞은 제주참여환경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립 30주년 제주참여환경연대] 1991년 9월7일 ‘제주도개발특별법제정반대범도민회’로 출범
ⓒ제주참여환경연대.
제주참여환경연대의 전신인 제주도개발특별법 제정 반대 범도민회 당시 활동 모습. ⓒ제주참여환경연대.

“우리의 미래는 제주도민이 공동으로 이어가는 세계이어야 하며, 대등하게 세워가는 역사이어야 한다. 제주도 역시 이러한 미래의 역할을 강구하기 때문에, 보다 당당한 내일의 역사를 지향하기 때문에 반민주적이고 반자치적이며 반도적인 ‘제주도개발특별법’의 제정에 반대한다”

- 1991년 ‘제주도개발특별법’ 제정 반대 범도민회결성선언문 발췌 -
 

제주도개발특별법 제정 반대 운동을 시작으로 각종 지역 현안에 대해 적극적인 목소리를 내온 제주참여환경연대가 창립 30주년을 맞았다. 

1991년 9월7일 ‘제주도개발특별법제정반대범도민회’라는 이름으로 출범한 참여환경연대가 '시민운동'이란 이름으로 제주시민사회를 대표해온지 30년으로, 9월7일 역사적인 창립 30주년을 맞았다. 

참여환경연대가 걸어온 지난 30년은 결코 순탄치 않았다. 제주의 굵직한 현안과 각종 개발사업때마다 쓴소리와 현장 참여를 아끼지 않다보니 관치주의와 개발주의시대에 시기와 비난의 목소리도 적지 않았다. 

그럼에도 참여환경연대는 시민사회운동으로 묵묵히 ‘가야할 길’을, ‘가시밭길’을 뚜벅뚜벅 걸어왔다. 

참여환경연대는 90년대 ‘제주도개발특별법’이 제정 움직임이 일자, 제주가 대기업 자본과 권력자들의 천국이 될 것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내면서 본격적인 시민참여 활동을 시작했다. 

ⓒ제주참여환경연대.
제주도개발특별법 제정 반대 운동 모습. ⓒ제주참여환경연대.

1997년부터 ▲참여자치 ▲환경보전 ▲도민의 삶의 질 향상 등 3가지 가치를 중심에 둔 시민운동단체로서 활동영역을 넓혔다. 

2001년에는 ‘제주참여환경연대로’ 단체 이름을 변경, 재창립을 선언했다. 이때부터 감시와 비판이라는 시민단체 활동뿐만 아니라 지속가능한 제주 발전과 지역사회 개혁을 위한 대안 마련에 주력하고 있다.  

참여환경연대는 외지인 토지소유실태 공개 운동, 송전탑건설 반대, 한라산 케이블카 설치 반대뿐만 아니라 제주의 오름보호 운동, 4.3특별법 제정 운동까지 제주의 미래를 위한 것이라면 그 어떤 것도 마다하지 않았다. 

2000년대에는 한라산 케이블카 설치 반대 등 한라산 보호운동을 비롯해 제주도 군사기지 건설 반대, 강정 해군기지 건설계획 철회를 위한 현장 참여에 꾸준히 힘을 모아왔다.  

일반 도민들 삶의 큰 영향을 주는 아파트분양원가 공개 운동, 하수 무단방류 사태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목소리를 냈다. 이와 함께 2014년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과 특별법 제정 촉구 활동 등 전국적인 사안에 대해서도 지역내 구심체 역할을 해왔다. 

ⓒ제주참여환경연대.
한라산 케이블카 설치 반대 운동 모습. ⓒ제주참여환경연대.

또 부설기관으로 ‘제주수눌음지역자활센터’와 ‘곶자왈작은학교’를 운영하면서 제주의 자활사업과 곶자왈 보호 운동에도 앞장서고 있다. 

앞으로의 활동에 대해 홍영철 참여환경연대 공동대표는 7일 제주의소리와 통화에서 “참여자치와 환경보전, 도민의 삶의 질 향상이라는 3가지 모토는 앞으로도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우리 단체가 가야할 길은 크게 달라지지 않는다. 다만, 제주특별자치도 출범에 따라 ‘제왕적 도지사’가 탄생했다. 제왕적 도지사를 견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지금보다 더욱 더 권력을 견제하는 역할과 방안에 대해 회원들과 함께 고민중”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30년간의 참여환경연대의 활동은 온라인 사진전( https://19910907.modoo.at )을 통해 만날 수 있다. 또 참여환경연대 30년주년 특별 후원도 온라인을 통해 가능하다.  

특별후원 온라인 홈페이지 = https://docs.google.com/forms/d/e/1FAIpQLSfmbucK-Yogh1Po4IATQq9At5jTAlgi0CDGbEnUYU1Q49bIQQ/viewform

ⓒ제주참여환경연대.
송전탑 건설 반대 운동 모습. ⓒ제주참여환경연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7
범도 2021-09-08 09:15:52
범도때부터 잘도 열심히 해난 단체라게.
벌써30년이라… 폭삭 속아수다들
223.***.***.5

제주도는 제주도 2021-09-08 09:04:16
어느정도의 성과도 있었지만 아직도 자신들이 하고 싶은 것, 이슈되는 것만 하려는 것이 많다.
시민단체를 표방하려면 보이지 않는 도민들의 어려움을 긁어줄 줄도 알아야 하는데 아직도 그들만의 리그다.
위의 사진처럼 탑동매립반대, 제주특별법반대, 송전탑반대 등을 하여 그것을 하지 못하도록 하였는가. 어찌보면 그것을 핑계로 자신들만의 또다른 권력집단으로 만들고 있는 것이 아닌지 통철히 뒤돌아 봐야 한다. 시민단체는 그들의 하고 싶은 것을 하는 것이 아니라 도민이 원하는 것을 제대로 하는 것이다. 도민의 한사람으로서 지켜보고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175.***.***.207

적폐세력을 끌어내자 2021-09-08 08:16:44
나이만 먹으면 뭘해,

우리 부모들이 피 땀으로 일궈낸 세계 10대 경제국가를 망가뜨리고 있는 원흉들 !

586 운동권 녀석들은
이제 역사의 뒤안길로 스스로 사라지는게 순리다.

스스로 사라지지 않는다면 국민이 강제로 축출하는 수 밖에 없다.
정권교체가 답이다.

허접한 운동권 감투를 생계형 수단으로 악용하는 파렴치한 짓을 중단하라.

제주 사회에 기생하고 있는 4.3 세력, 좌빨 세력,
사이비 민주화 세력, 기레기들이 사라져야 제주가 발전하고 미래에 행복이 온다.
223.***.***.218

제주사람 2021-09-08 08:14:39
환경은무슨개나발환경.정치빨아대는것들이지
14.***.***.38

하르방 2021-09-08 08:10:11
참여환경연대의 입은 선택적 발언인가?
예전 참여환경연대 관련자의 비자림 근처 부동산 문제 때는 아무 말도 못하던데

이제 우리 도민들은 선택적 발언을 하는 집단을 신뢰하지 않는다.

이런 홍보기사 낼 시간에
그때는 왜 아무 말 못했는지 반성을 해야 하는 것 아닌가?
211.***.***.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