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땡 주고 장땡’으로…제주서 영화 타짜같은 사기 도박
‘구땡 주고 장땡’으로…제주서 영화 타짜같은 사기 도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에서 사기 도박으로 2억원이 넘는 돈을 편취한 일당이 재판을 받고 있다. 일부 피고인의 경우 범행을 부인하고 있다.

제주지방법원 형사1단독(심병직 부장판사)은 사기 혐의로 기소된 A씨(83) 등 8명에 대한 첫 재판을 진행했다. 

A씨 등 8명은 2019년 9월~10월 제주시내 모처에서 사기 도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공소사실에 따르면 이들의 범행은 영화 ‘타짜’를 연상케 한다. 

설계자와 자금책, 기술자 등으로 구성된 일당은 ‘섯다’ 도박판을 벌여 피해자에게 ‘9땡’을 준 뒤 자신들이 ‘10땡’을 갖는 방식으로 2억원이 넘는 돈을 편취한 혐의다. 

피해자의 고소장이 접수되자 수사한 경찰은 무혐의 처분을 내렸지만, 검찰이 다시 수사해 기소했다. 

사기도박 일당 8명 중 3명은 주범으로 지목돼 구속 재판을 받고 있다. 

이날 첫 재판에서 구속 재판을 받고 있는 A씨 등 2명은 혐의를 부인했다. 사기 도박이 아니라 일반적인 도박이었다는 취지다. 

A씨 등 2명의 변호인은 “검찰 수사 과정이 절차적으로 적법했는지, 제시한 증거에 효력이 있는지 의문이다. 법률적 판단이 필요하다”고 변호했다. 

반면, A씨 등 2명과 함께 주범으로 분류돼 구속된 B씨는 공소사실을 인정했다. 또 나머지 피고인 5명 중 4명도 범행을 인정하면서 고개를 숙였다.  

결국 A씨 등 2명과 공범 1명 등 총 3명이 범행을 부인하고, B씨와 공범 4명 등 피고인 5명이 자백한 상황이다. 

이날 검찰은 주범으로 지목된 피고인 등을 제외한 4명에게 각각 징역 6월을 구형했다. 또 수사 적극 협조한 피고인 1명에 대한 징역형 집행을 유예해달라고 재판부에 요구했다. 

재판부는 다음 기일에 검찰의 구형이 이뤄진 피고인 4명에 대해 선고하고, 나머지 피고인 4명에 대한 재판은 이어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예림이 2021-09-08 17:41:55
너는 나에게 구땡을 줬을 것이여?
1.***.***.58

도민 2021-09-07 17:19:55
9땡은 못참지 ㅋㅋㅋㅋ

근데 영감님 83세 ㄷㄷㄷㄷ
그나이에 저정도 털어먹으면 타짜네 진짜 타짜
118.***.***.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