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산 제주 노지감귤 품질 기대 예상치 49만7000톤
올해산 제주 노지감귤 품질 기대 예상치 49만7000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감귤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제주 감귤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해거리 현상으로 올해 제주산 노지감귤 예상 생산량이 줄어든 반면 품질은 높아질 것으로 예측된다.

8일 제주도 감귤관측조사위원회와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노지감귤 착과상황 관측조사를 통해 예측된 올해산 생산량은 49만7000톤이다.

이는 지난해 생산량과 비교해 1만8000톤, 약 3.5% 감소한 수치다. 오차범위를 포함한 최저 생산량은 47만9000톤, 최대치는 51만5000톤이다.

당도는 6.5브릭스(Bx)로 평년보다 낮지만 산함량이 높아 11월 최종 수확 시 실제 품질은 더 나아질 것으로 예측됐다. 다만 향후 기상여건 등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열매가 많이 달린 나무는 9월 중순까지 나무 하단부와 속가지 작은 열매를 따내야 한다. 토양피복 포장은 월 2차례 품질조사 후 관수량을 조절해야 고품질 감귤을 기대할 수 있다.

양창희 농업기술원 감귤기술팀장은 “수확 전까지 열매 따내기 작업과 칼슘제·부패방지 약제 뿌리기가 필요하다. 극조생 감귤 미숙과 출하 방지에도 적극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농민 2021-09-09 21:27:34
중간상인들의 단합(농간)으로 귤값을 내려놓고 있어요 농민들은 힘들어요 상인들의 단합을 규제할 방법이 없을까요
121.***.***.205


도민이다 2021-09-09 06:57:51
사진이 노지감귤 사진시 아닌데
112.***.***.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