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7회 제주청년작가, 강태환·김현수·현유정 선정
제27회 제주청년작가, 강태환·김현수·현유정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문화예술진흥원(원장 부재호)은 11일부터 23일까지 문예회관 전시실에서 ‘제27회 제주청년작가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제주청년작가전은 청년 작가들에게 창작 활동 기회를 제공하고, 지역 미술 발전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1994년부터 시작했다. 올해로 제27회를 맞는 제주청년작가 공모에서는 회화 작품뿐만 아니라 조소·사진, 입체·설치, 미디어 작품 등 다양한 장르 작품들이 응모했다.

공모 결과, 강태환(입체·설치), 김현수(평면), 현유정(미디어) 작가가 최종 선정됐다.

제주 출신인 강태환 작가는 ‘광섬유’라는 재료를 통해 재현된 공간을 표현한다. 제주대학교 미술학과, 동대학원을 졸업하고 홍익대학교 대학원 미술학과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2018년 가송예술상 대상을 수상했으며, 2019년 제주도립미술관 'Young & Emerging Artist'로 선정됐다. 개인전 ‘Heterotopia’(2020), 서울공공미술 프로젝트그룹전 ‘서울25부작’(2021) 등 다수 전시에 참여한 경력이 있다.

김현수 작가는 유년 시절 제주 자연에서 마주했던 기억 속 풍경을 토대로, 현재의 내면과 무의식으로 재구성된 풍경 작업을 한다. 한지 위에 물감을 스미고 겹쳐내 쌓은 깊이감 있는 색감으로 제주의 푸르고 짙은 녹색을 재현하며, 작품에서 나타나는 장면과 형상들은 작가의 시선과 내면의 흔적을 나타낸다. 성신여자대학교 동양화과, 동대학원 동양화과를 졸업했으며, '신한 영 아티스트 페스타'(2019)에 선정됐다. ‘Unknown Island’(2021) 등 개인전을 모두 다섯 번 개최했으며, 제주와 서울에서 작업하며 다양한 기획전과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

현유정 작가는 ‘숲’과 ‘나’를 주제로 미디어 작품과 애니메이션을 그린다. 관람객들에게 힘든 시기에 자신을 돌아보고 알아가는 시간을 가질 수 있는 작품을 선보인다. 제주대학교 미술학과를 졸업하고,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애니메이션학과에서 공부했다. 2019년 제3회 BIAF 단편애니메이션 제작지원 선정에서 동상을 수상했다. 2020~2021년 ‘서울로미디어 캔버스 2020년 제4회 전시: 애니메이션 공모전’에 참여했다. 세계 4대 애니메이션 영화제인 올해 ‘자그레브 국제애니메이션 페스티벌’ 비경선 파노라마 부문에 초청됐다.

전시 종료 후에는 문화예술진흥원 누리집에서 온라인 전시를 진행할 예정이다. 

문의 : 문화예술진흥원 운영과(064-710-763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