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제주출장소, 14일 ‘정보인권과 CCTV’ 토론회
인권위 제주출장소, 14일 ‘정보인권과 CCTV’ 토론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인권위원회 광주인권사무소 제주출장소(소장 권혁일)는 14일 오후 6시30분 ‘정보인권과 CCTV’ 주제로 제11차 제주인권정책라운드테이블을 개최한다. 

발표는 진보네트워크센터의 오병일 대표가 맡고, 토론은 제주특별자치도사회복지협의회 황이삭 대리가 진행한다. 사회는 제주평화인권연구소왓의 신강협 소장이 담당한다.

모임은 비대면 원격모임(zoom)으로 이뤄지며,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줌 회의ID는 942 5706 8105이며, 암호는 1331이다.

이번 행사는 제주평화인권연구소왓의 협조로 이뤄지며, 국가인권위원회 광주인권사무소 제주출장소와 제주도가 공동 주관한다.

제주인권정책라운드테이블은 주요 인권 현안을 공유하고, 인권을 주제로 학습하며 대안을 모색하는 민관 협력네트워크이다. 매월 1회 세 번째 화요일 오후 6시30분마다 교육·토론 모임을 운영한다.

문의 : 국가인권위원회 광주인권사무소 제주출장소(064-758-6083, jeju@hr.g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송현우 2021-09-10 23:16:33
경찰 말 곧이곧대로 믿어
인권유린은 없었다고 결론 맺은 인권위.
누구의 편도 아니라고?
지나가는 개도 웃겠다.
*제주 조폭 양아치 집단,진실은 비록 더디지만
언젠가 양지 위에 벌거벗은 몸으로 드러난다
사실,잊지 마시라. 묵과하지 않겠다.
118.***.***.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