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찬투 북상, 제주해경 연안사고 위험 ‘주의보’ 발령
태풍 찬투 북상, 제주해경 연안사고 위험 ‘주의보’ 발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해양경찰서가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 북상에 따라 연안사고 위험예보제를 관심 단계에서 ‘주의보’ 단계로 격상한다. 

연안사고 위험예보제는 연안해역에서 안전사고가 반복적으로 발생했거나 발생할 우려가 있을 경우 ‘관심’, ‘주의보’, ‘경보’ 단계로 구분해 알리는 제도다. 

해경은 제주 연안해역에서 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13일 오전 10시부터 태풍에 따른 기상특보가 해제되는 시점까지 주의보 단계를 유지할 계획이다.

경찰서 홈페이지와 파출소 전광판 등을 통해 위험예보를 알리고 육상과 해상 집중 순찰을 통해 연안 안전사고 발생 위험이 큰 갯바위와 방파제 출입을 통제할 방침이다. 

김광현 해양안전과장은 “태풍 영향으로 해안가에 높은 파도가 예상되니 갯바위와 방파제, 해변 등 위험구역 출입을 자제하고 무리한 연안체험 활동을 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태풍 찬투는 13일 오전 9시 기준 중국 상하이 남동쪽 약 32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7km 속도로 최대풍속 초속 40m, 시속 144km, 중심기압 955hPa의 강도 ‘강’ 단계를 유지한 채 북북동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