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공항개발종합계획에 제주 제2공항 삭제해야”
“국토부, 공항개발종합계획에 제주 제2공항 삭제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제2공항저지비상도민회의(도민회의)가 제6차 공항개발종합계획 폐기를 촉구했다. 

최근 국토교통부가 공개할 예정인 공항개발종합계획에 제주 제2공항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다. 

환경부가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서 반려 결정을 내린 상황에서 국토부는 제2공항에 대해 ‘항공 안전 확보, 시설용량 확충의 필요성, 환경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서 추진 방향을 검토하겠다’는 취지로 종합계획에 담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도민회의는 15일 긴급논평을 통해 “명백한 국토부의 기득권 보전을 위한 적폐계획”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도민회의는 “참으로 이해할 수 없는 막무가내 행정이다. 당정협의에 따라 올해 2월 제2공항 도민의견수렴이 진행됐고, 제주도민은 공항 반대를 결정했다. 당정협의와 문재인 대통령 약속에 따라 도민의견이 수렴돼 제2공항 계획이 당장 철회돼야 하는 상황에서 국토부는 전략환경영향평가 협의까지 기다렸다”고 말했다. 

이어 “환경부가 반려를 결정하면서 사업 추진이 불가능한 상황인데도 국토부는 요지부동”이라며 “참으로 후안무치한 국토부가 아닐 수 없다. 이런 막무가내 항공정책이 있을 수 있는 일인가. 민주적 합의 과정을 무력화시키고, 민의를 외면하는 것이 국토부의 사명인가”라고 덧붙였다. 

도민회의는 “국토부는 여전히 개발독재시대의 적폐로써 기득권 행사에 관심이 있는 것인가. 도민사회를 얼마나 우습게 보는지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국토부는 제2공항에 대한 집착을 버리고 제2공항을 계획에서 삭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제2공항이 공항개발종합계획에 적시돼야 한다면 그 내용은 ‘제2공항에 대해 제주의 환경수용력, 제주도민의 의견, 환경부의 입장, 환경영향, 항공안전 및 시설개선 확충 필요성 등을 고려해 전면 백지화’라고 명시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도민회의는 “기후위기와 코로나19 감염병 시대에 탄소를 더 배출하는 계획은 폐기돼야 한다. 기후위기와 과잉관광, 난개발로 생태환경과 생활환경이 연일 최악으로 치닫고 있는 제주에 더한 고통을 안기는 행위를 멈춰야 한다. 도민사회 분노를 가볍게 여기지 말 것을 진중하게 경고한다”고 거듭 비판했다.  

[전문] 민의를 부정하고 기후위기와 코로나 시국을 외면한
제6차 공항개발종합계획 즉각 폐기하라!
“환경부 반려결정으로 사업 정상추진 불가능함에도 제2공항 집착 여전”
“제주제2공항은 명백한 국토부의 기득권 보전을 위한 적폐계획”

환경부의 ‘반려’ 결정으로 사업추진이 불가능한 상태인 제2공항에 대해 국토부의 집착이 계속되고 있다. 국토부는 제6차 공항개발종합계획 확정안에 제2공항을 최종 포함시켰다. 참으로 이해할 수 없는 막무가내 행정이 아닐 수 없다.

국토부는 당정협의에 따라 올해 2월 제주도와 제주도의회간 협의를 중재하며 도민의견수렴 절차를 진행하였다. 이에 도민사회는 제2공항 반대를 결정하였다. 당정협의와 문재인 대통령의 약속에 따라 도민의견수렴 결과가 정해진 만큼 제2공항 계획이 당장 철회되어야 함에도 국토부는 전략환경영향평가 협의까지 기다렸다. 결국 환경부가 전략환경영향평가를 할 수 조차 없는 엉터리 평가서라며 반려를 결정하며 사업 추진이 불가능한 상황에도 국토부는 요지부동이다.

참으로 후안무치한 국토부가 아닐 수 없다. 도대체 이런 막무가내 항공정책이 있을 수 있는 일인가? 민주적 합의 과정을 무력화시키고, 민의를 외면하는 것이 국토부의 사명인가? 국토부는 여전히 개발독재시대의 적폐로써 그 기득권 행사에나 관심이 있다는 말인가! 도대체 도민사회를 얼마나 우습게 보고 있는 것인지 분노를 금할 길이 없다.

따라서 국토부는 제주 제2공항에 대한 집착을 버리고 즉시 제2공항을 계획에서 삭제하길 바란다. 만약에 제2공항이 6차 공항개발종합계획에 적시되어야 한다면 그 내용은 ‘제주 제2공항에 대해서는 제주의 환경수용력, 제주도민의 의견, 환경부 입장, 환경영향, 항공안전 및 시설개선 확충 필요성 등을 고려해 전면 백지화’여야만 한다.

기후위기와 코로나19 감염병 시대에 제발 탄소를 더 배출하자는 계획은 제발 폐기하길 바란다. 가뜩이나 기후위기와 과잉관광, 난개발로 생태환경과 생활환경이 연일 최악으로 치닫고 있는 제주도에 더한 고통을 안겨주는 행위를 이제는 그만 멈춰주길 바란다. 끝으로 도민사회의 분노를 가볍게 여기지 말 것을 진중하게 경고한다. 끝.

2021년 9월 15일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8
일출봉 2021-11-17 08:59:33
2공항 사업취소 하라
제주섬에 온통.똥통 오염...똥냄새
제주동쪽은 어는곳이나.. 똥통 넘쳐서.온동네가
똥냄새...동쪽사람 주변에도 똥냄새 난다..
주변에 확인해보라.특히.2공항 찬성하시는분들
똥통을 좋아하시고 똥통 냄새도 좋아 하시분들이여서.좋아하지.

2공항 개항하면 똥통 2배 증가로...
똥냄새도 2배 더 난다.
그래도 찬성하시는 2공항 찬성파..똥통에서
절인고.잡은 "성산 은갈치"를 많이 먹어라.
ㅡ갈치 내장에서 ""고추가루"" 나온사실 알지요
ㅡ똥냄새는 제주의 관광상품이며 상징이다
14.***.***.188

ㅇㅇ 2021-09-18 10:20:32
정석비행장 활용 or 제2공항 전면백지화가 정답!

동부지역 끝자락 성산에 위치한 성산공항은 지역 불균형 및 동부-서부, 산남-산북 최악갈등 조장공항!

동부 끝자락 박아진 성산공항은 도민접근성 최악공항! 성산 투기꾼만 배불리는 개쓰레기 공항! 토지 수용당하고, 소음공해만 끼치는 난산 온평 수산리 주민도 불만인 공항!

인프라 및 예산에서 심각히 소외당하고 벼락거지될 위기에 처한 서귀중문 대정안덕 한림한경애월 사람들도 반대하는 최악의 공항!

조천 김녕 세화 성산 표선 남원 위미 효돈 서귀포 아라 삼화에서 30분이면 도착하는 접근성 좋은 정석비행장 활용이 답!

한전공대 지원받은 부영처럼 대한항공 협조받고, 도민 푸대접 제주항공 견제하자! 이것도 싫다면 공항 전면백지화 후 과잉 관광객 포화정책 재검토!
39.***.***.15

제주그린 2021-09-17 11:20:44
허매이랑.일출봉이랑 7777~
얘네들 더럽게 질척 거리네~
어렵겠지만 ~받아들이세요
175.***.***.122

제주그린 2021-09-17 11:18:54
국토부는 다 계획이 있었네~~
올해 425억원
2022년~2025년 8조 7천억
성산 제2공항 ~~
아시아의 허브로 등장~
제주도민 ~전국.전세계 제일 잘살면 안되는데~~
어쩌나^^
175.***.***.122

제주그린 2021-09-17 10:36:51
제주 제2공항 2025년까지 8조7천억 투자!!!
어디일까요?
중앙지 확인들해보세요~~
성산공항 찬성하시는 분들~~
승리 하셨습니다 ~~~
118.***.***.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