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4200대-전동 킥보드 3000대’ 제주 공유업체 무질서?
‘택시 4200대-전동 킥보드 3000대’ 제주 공유업체 무질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형 이동장치 공유업체 6곳 읍면지역까지 확대...불법 주정차 속출에 제주도 ‘견인’ 근거 마련
제주시 한림읍의 한 마을 인도에 주차된 공유형 전동킥보드. 불법 주정차가 반복되면서 보행자들의 보행에 불편을 주고 있다. ⓒ제주의소리
제주시 한림읍의 한 마을 인도에 주차된 공유형 전동킥보드. 불법 주정차가 반복되면서 보행자들의 보행에 불편을 주고 있다. ⓒ제주의소리

개인형 이동장치(PM)인 전동킥보드가 공유 바람을 타고 제주지역 농어촌 등 읍면으로까지 사업 범위를 넓히고 있다. 킥보드가 급격히 늘면서 경제성과 편의성과 달리, 보행자 통행 방해와 안전사고 위험도 덩달아 높아지는 등 무질서를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17일 제주도에 따르면 현재 도내 공유형 전동킥보드 대여업체는 6곳에 이른다. 이들 업체들이 인도 곳곳에 비치한 물량만 약 3000여 대에 달한다.

최근에는 동지역을 넘어 한림읍과 애월읍 등 농어촌 지역은 물론 외곽의 주요 관광지에도 킥보드를 비치하는 등 대여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이 같은 속도면 제주의 대표적인 이동수단 중 하나인 택시 수도 곧 넘어설 전망이다. 도내 등록된 택시는 4200대 가량이다. 이중 실제 운행 택시는 이보다 적다. 

전동킥보드는 친환경적이고 교통량이 많은 도심지와 관광지에서 편리한 이동성을 제공한다. 동시에 헬멧 미착용으로 인한 안전사고와 주정차로 인한 보행 방해 문제도 야기하고 있다.

이처럼 공유업체가 우후죽순 빠르게 늘어나다보니 전동킥보드들이 골목길, 인도, 버스정류장 등 곳곳에 방치돼 안전을 위협하고 있지만, 저렴한 요금만을 앞세운 출혈 경쟁으로 자칫 ‘안전성’은 소홀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실제 사용량이 늘면서 무분별한 주정차도 속출하고 있다. 인도에 그대로 세워두는 사례가 허다하다. 인도 위 주차는 비장애인뿐 아니라 장애인 등 교통약자의 이동권을 크게 제한한다.

도로법 제74조(행정대집행의 적용 특례)에는 도로의 통행 및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신속하게 필요한 조치를 실시할 필요가 있는 경우 즉각적인 행정대집행이 가능하도록 돼 있다.

다만 개인형 이동장치를 불법 적치물 판단할 근거 조항이 없다. 때문에 서울시와 대구시 등 다른 지방자치단체는 조례를 통해 개인형 이동장치를 규제하고 있다.

제주에서도 올해 5월부터 ‘제주특별자치도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 안전 증진 조례’가 제정됐지만 ‘보행자나 차량의 통행을 방해하거나 피해를 주지 않도록 노력한다’는 권고 조항만 담겼다.

이에 제주도는 불법 주정차 견인비용 산정기준에 이륜자동차와 개인형 이동장치를 포함시키는 ‘제주특별자치도 견인자동차 견인 등 소요비용에 관한 조례’ 개정을 추진 중이다.

조례안이 개정되면 불법 주정차한 개인형 이동장치에 대해서도 견인료 부과가 가능해진다. 요금은 편도 5km까지 3만원, 1km씩 초과할 때마다 1000원이 추가된다.

견인 후에는 ‘제주특별자치도 주차장 설치 및 관리 조례’에 따른 공영주차장의 주차요금을 보관료로 지불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4
찡찡이 2021-10-18 20:34:06
차 주차 한곳 바로 뒤에 세워놔서 연락햇더니 건성건성 전화받으며 치운다고 기다린게 30분,
살인이 왜 나는지 이해했다.ㅅㅂ
118.***.***.132

7777 2021-10-18 12:54:54
길거리에서 보이길래 궁금했는덴 저거 충천은 어케함?
121.***.***.184

나그네 2021-10-18 12:06:37
도로에 마다 난장판.
누가 만든 겁니까.
모자도 안쓰고 2명타고 야간에 튀어 나오고
개인이익 때문에 다중이 피해를 보아야 합니까
112.***.***.181

흡혈귀 2021-10-18 10:49:55
흡혈귀같이 개념없는것들 업체를 치어버려야
깨끗 한데 답답하네
223.***.***.89

도민 2021-10-18 10:43:35
없애버려요!!!!킥고라니 아직도 뚜겅안쓰고
2~3명뭉처타고다니고
14.***.***.110

하귀민 2021-10-18 10:10:41
너무 위험하고 지내멋대로 방치해놔서 너무 보기 싫습니다. 다 없애버리면 좋겠네요. 길도 다막아놔서 보행자가 차도로 다녀야할때도 있어요.
112.***.***.192

어휴 2021-10-18 07:57:14
인도 위, 골목에 불법주차된 승용차들은 가만히 냅듀면서 돈없는 20대들의 이동수단은 규제못해서 안달인 꼰대들 ㅉㅉ
211.***.***.44

시행처가어디야? 2021-10-18 07:04:56
취지는 나쁘지않다. 하지만 안전규칙안지키고 아무곳에나 주차하고 타는사람들은 비용을 지붏했으니 내 편한대로 하겠다는거지만 집앞. 인도 한 가운데. 사무실앞. 횡단보도앞. 비상식적 주차로 정말 화가난다. 불법으로 세워두는거 꼭 벌금등으로 다스려야한다. 규제가 없으니 무법천지.
118.***.***.155

도민8 2021-10-17 22:03:23
내부러요. Wind는 철수하던데.
5년이내 사라져요. 못쓰는 킥보드만 가끔 길거리에 쓰레기로 방치됩니다. 철없는 학생들, 헬멧 미착용자 사고 나봐야
조금이라도 정신차리지.
121.***.***.75


도민 2021-10-17 21:11:47
이것도 신기술이고 새로운 관광상품이 될 수 있다.
무조건적인 금지는 옳지 않다.
하지만 지금처럼 사용자가 사용후 마음대로 방치하고 회사는 자신들이 희망할때만 수거하는 시스템은 도민사회에 피해를 줄 수 밖에 없다.
허가해줄때 주차후 30분 이내 수거 가능하도록 조건을 달고 수거 불가능시 과태료 부과 가능하도록 해야 한다.
우리집 앞에 세워둔 퀵보드는 사흘이 지나도 수거 안해가더라..옆으로 옮기려니 경보음은 엄청 크게 울리더라.
182.***.***.200

도민 2021-10-17 19:43:37
하지 마라!! 아무 의미 없다!!
112.***.***.129

퀵보드 2021-10-17 18:32:46
일반 도로나 주민들 사는곳 말고, 좀 넓은 자전거 도로 있는 관광지 그런데만 다니게 했음 좋겠음.
주민들 사는곳이 뭐 나쁘냐 하겠지만, 타는 사람들 중에 아무데나 막 세워놓고 하니까 그게 불편할 때도 있음.
119.***.***.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