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공무원 55% “최상위 법정계획 모른다” 충격적
제주도 공무원 55% “최상위 법정계획 모른다” 충격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 공무원패널조사, 제3차 종합계획 인지도 결과 ‘충격’…동의안 처리 빨간불

제주도 공무원 절반 이상이 최상위 법정계획인 제3차 제주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을 모른다고 밝혀 충격을 주고 있다. 제주도의회 심의를 앞둔 동의안 처리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위원장 이상봉)18일 발표한 ‘2021년 제주도 공무원 패널조사결과, 제주국제자유도시 실현을 위한 종합계획에 대한 인지 여부에 대해 공무원의 55.2%가 모른다고 응답했다.

심지어 제주도 본청 공무원도 32.6%가 모른다고 답해 충격을 줬다. 특히 행정시 공무원, 공무직, 8~9급 하위직급의 경우 70% 정도가 모른다고 응답했다.

공무원 패널조사는 2012년부터 실시해오고 있다. 올해는 공무원 800, 공무직 200, 전문가 100명 등 1100명을 대상으로 7개 정책분야 92개 항목으로 조사가 진행됐다.

3차 제주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 동의안에 대한 제주도의회의 동의 절차를 앞두고 정책을 실행해야 할 제주도 공무원들이 종합계획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는 결과여서 충격적이다.

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은 최상위 법정계획으로 향후 10년간 제주의 미래 발전전략을 구체화는 것으로 도의회 동의 절차를 거쳐야 확정·고시된다.

2차 제주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이 국제자유도시 조성에 기여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긍정(21.4%)과 부정(20.6%) 의견이 엇비슷했다. 보통이라는 의견은 58.0%였다.

이에 반해 전문가들은 긍정(16.0%, 보통 33.0%)에 비해 부정 의견이 51.0%로 훨씬 우세했다.

3차 제주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의 비전 적합도에 대해서는 공직자의 52%, 전문가 50%가 긍정적이라고 반응했다. 부적합하다고 응답한 공직자의 50.5%비전이 구체적이지 못하고 추상적이다라는 의견에 공감했다.

3차 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 핵심사업 필요재원 확보 가능성에 대해서는 공직자의 21.6%가 가능하다고 답변했고, 전문가들은 18.0%가 가능하다고 응답해 재원확보 가능성을 낮게 봤다. 3차 종합계획의 핵심사업 실현을 위해 필요한 재원은 98196억원이다.

한편 제3차 제주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은 그동안 공청회와 도의회 보고 등을 거치며 부실하다는 혹평이 쏟아지면서 용역진과 제주도가 수차례 보완 작업을 진행했다.

제주도가 제출한 제3차 제주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 동의안은 오는 112일 행정자치위원회 심사를 거쳐 113일 제2차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 절차를 밟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0
0000 2021-10-19 09:21:57
계획안을 위한 계획안
회의를 위한 회의
223.***.***.2

니글니글니글 2021-10-19 08:42:44
jdc없애야함 공무원 다 그리 생각함 제주 팔아먹을 생각만함 도움안됨 자기네 배불리기바쁨
203.***.***.13

서귀포시민 2021-10-18 19:35:47
심지어 안다고 대답한 사람들 조차
"무엇을 어떻게 한다"는지 모르는게 현실
223.***.***.229

제주도청 공무원들 수준 2021-10-18 17:04:18
도민들이 창피하다.
뭔지도 모르고 신주단지처럼 국제자유도시를 외친 공무원들이나 도지사나 도의원들 다 똑같은 한심한 수준.
환경수도가 뭔지는 알까?
세계자연유산 의미는 알랑가 모르것다.
개발에 허우적대는 행정때문에
제주환경과 도민 생활수준이 최저수준이 된거다.
223.***.***.180

재수립 2021-10-18 14:38:46
공무원들에게 교육시키고, 종합계획을 재수립하여야 한다.
제발 책꽂이용 종합계획이 되지 않도록 하여야 한다.
223.***.***.1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