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지침 정작 행정은 무시?” 탐라문화제 확진 도마 위
“방역지침 정작 행정은 무시?” 탐라문화제 확진 도마 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감] 김황국 의원 지적에 “음성 확인 전 참여는 수칙 미준수” 인정
제주도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 김황국 의원(왼쪽, 국민의힘), 박원철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의소리
제주도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 김황국 의원(왼쪽, 국민의힘), 박원철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의소리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개막식이 취소된 제주 최대의 문화행사 탐라문화제를 두고 행정이 제대로 방역지침을 지키지 않았다는 질타가 도의회에서 나왔다. 

지난 6일 탐라문화제 공연 스태프 중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으면서 다섯 시간 앞두고 개막식이 취소됐는데, 유전자증폭(PCR) 검사자가 음성 확인 전에 리허설 등에 참여한 것은 심각한 문제라는 지적이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위원장 안창남) 김황국 의원(국민의힘)은 19일 제주도 문화체육대외협력국을 상대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이 문제를 제기하며 “행정에서 어떻게 이런 일이 발생할 수 있나, 누구의 잘못인가”라고 물었다.

고춘화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이 “PCR검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분리돼 있어야 하는데 준수가 안된 것”이라고 답변하자 김 의원은 “행정에서는 민간에 방역수칙을 그렇게 강조하면서 어떻게 그럴 수 있냐”면서 “확진자에 대해 구상권이라도 청구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물었다.

안창남 위원장까지 “어떤 조치를 취할 예정이냐”고 묻자 고 국장은 “아직 계획이 없다”며 “관련 규정을 확인해보고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번 탐라문화제의 가장 큰 오점은 행정이 방역 관련 지침을 제대로 이행 못했고, 이 문제에 전혀 고민을 안했다는 점”이라고 거듭 꼬집었다.

이날 행감에서는 제주도의 코로나 방역과 지원 대책이 여전히 미흡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앞서 고영권 정무부지사를 상대로 한 질의에서 김황국 의원은 “정부의 방침만 따라갈 필요는 없다”며 “제주도는 특성상 관광객이 엄청나게 밀려오는 상황이고 또 다른 팬데믹이 올 수 있기에 제주도의 명확한 자체 방침이 있어야 한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또 “지금 확진자가 늘어난 것은 밤문화에서 많이 생긴다고 본다. 특히 유흥주점”이라며 “여러 번 확진자가 나온 유흥주점도 있는데 페널티가 있냐”고 물었다.

고 부지사는 “방역수침 위반이라기 보다는 확진자가 출입해서 발생했는데 그 이유만으로 행정처분에는 한계가 있어 안타깝다”며 “지속적으로 관리감독하고, 한 업체에서 확진자가 반복되는지 계속 모니터링하겠다”고 답했다.

박원철 의원은 “타 지역에서는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지역화폐 지급, 무료입장 등의 인센티브가 있다”며 “는데 제주도에서는 그런 노력이 안 보인다. 접종률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제주도에서 4차까지 재난지원금을 지급했는데 예술인, 전세버스 기사, 여행업, 관광사업체 종사자들에 대한 지급률이 매우 떨어진다”며 “현재 소상공인·소기업 손실보상금 산정 보정률이 80%인데, 제주형 재난지원금으로 이분들에게 100%가 다 채워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해 제주에 세금이 더 걷히고 있다고 하는데 이 재원을 활용해서라도 손실 보상을 위해 제주도에서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덧붙였고 고 부지사는 “소상공인의 손실보상이 누락되는 일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예산도둑 2021-10-19 18:14:28
예산 타먹고 나눠먹고...정작 동네 주민들은 시끄럽고 무질서에 주차시비...동네주민은 반대하는 탐라문화제.
1.***.***.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