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 반발에 제주동부하수처리장 공사 결국 연기
주민 반발에 제주동부하수처리장 공사 결국 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화지구-쓰레기침출수 처리 계획 철회 가닥...상하수도본부-월정리 추가 협의 돌입
제주시 구좌읍 월정리 어촌계 해녀들이 18일 아침 제주도청 앞에서 집회를 열어 20일로 예정된 동부하수처리장 공사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제주시 구좌읍 월정리 어촌계 해녀들이 18일 아침 제주도청 앞에서 집회를 열어 20일로 예정된 동부하수처리장 공사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제주도가 당초 오늘(20일) 예정했던 제주동부하수처리장 증설 공사를 결국 연기하기로 했다.

20일 제주도 상하수도본부에 따르면 제주동부하수처리장 증설 공사에 대한 월정리 주민들의 민원을 고려해 착공을 늦추고 추가 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제주시 구좌읍 월정리에 위치한 동부하수처리장은 조천읍과 구좌읍 주민 4만1000여명의 하수처리를 담당하고 있다.

2007년 7월 하루 처리량 6000t 규모로 문을 열었었다. 이후 인구와 관광객 증가로 7년만인 2014년 8월 처리 규모를 2배인 1만2000t으로 늘렸다. 이마저 현재는 한계치에 도달했다.

더욱이 잇따른 택지조성과 개발사업, 대형 건축물 신축으로 제주시 동지역 하수처리가 포화 상태에 놓이자, 삼화지구 하수를 동부하수처리장으로 보내는 방안이 추진됐다.

제주도 하수도 정비 기본계획에 이 같은 내용을 포함시키고 2017년 9월부터 동부하수처리장의 하루 처리량을 2만4000t으로 다시 2배 늘리는 공사를 추진했다.

삼화지구와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침출수를 하수관을 통해 동부하수처리장에서 처리하는 계획이 알려지자, 월정리 주민들과 어촌계 해녀들은 강하게 반발했다.

월정리 어촌계 해녀들은 제주도가 20일 공사 추진 계획을 밝히자, 18일 도청 앞에서 집회를 열어 사업 중단을 촉구하기도 했다.

제주도 상하수도본부는 “마을 대표단과 면담을 열어 민원을 일부 수용하는 방안으로 이야기를 하고 있다. 협의를 위해 오늘 예정된 공사를 당분간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무능 무책임 행정 표본 2021-10-20 22:07:12
상하수도 총량처리량을 조례로 정해라.
그 선 아래에서
감당할 수 있을 정도의 소규모 개발이나 개인 사유 개발만 허용해라.
드림타워니
대규모 공동타운하우스 주택들 수백건 허가해주니
상수도건 하수도건 처리
가능하겠냐?
무능한 제주도정이 제주도 환경오염과 삶의 질을 저하시키는 최대 원인이다.
223.***.***.200

앞으로 수십년만 흐르면 2021-10-20 16:05:38
그때는 육지사람들이 주류를 이룰거고

많이 좋아질겁니다
17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