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끌려다니면 행정 추진 안돼” 발언 구설
“시민단체 끌려다니면 행정 추진 안돼” 발언 구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감] 도의회 문광위, 오등봉 특례사업 언급...직설적 표현 논란
안창남 제주도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 위원장. 사진=제주시 ⓒ제주의소리
안창남 제주도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 위원장. 사진=제주시 ⓒ제주의소리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위원장 안창남)가 20일 제주시를 상대로 실시한 행정사무감사 과정에서 최근 불거진 오등봉 민간특례사업과 관련한 문제가 도마에 올랐다. 이 과정에서 상임위원회 위원장이 "시민단체에 끌려다니면 행정 추진이 안된다"고 언급하며 논란이 일 전망이다.

문광위 소속 박원철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오등봉 민간특례사업과 관련 "여러 목소리가 나오고 있고, 의회에서도 개별 의원이 기자회견을 하기에 이르렀다"며 "제주시도 국장이 반박 기자회견도 하고, 보도자료도 내고 했는데, 그러는 것보다 시장이 적극적으로 나서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 의원은 "이 사업은 좋은점과 나쁜점 양면이 존재한다고 생각한다. 그럴때 시장이 적극적으로 관련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단체와 대화를 하든가, 소통을 하든가, 직접 나서려는 모습을 보여야할 것 아니냐"라고 추궁했다.

답변에 나선 안동우 제주시장은 "관련 단체든 누구든 공개적으로나 비공개적으로나 면담을 요청하면 거부할 이유가 없겠지만, 아직 그런 경우가 한 번도 없었다"고 답했다.

안 시장은 "민간특례사업은 두 마리 토끼를 잡으려고 추진한거다. 공원 일몰제에 따른 막대한 예산을 민간자본으로 공원을 조성하고, 주택난도 일정 부분 해소하겠다는 차원이었다"며 "논란이 되는 협약서도 아주 면밀히 검토하고, 법률자문까지 완벽하게 협약서를 만들었다. 나중에 공모가 끝났을 때 시민들이 평가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에 박 의원은 "그런 의지를 갖고 시장이 직접적으로 해결하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며 "도민들의 눈높이가 상당하다. 가보지 않은 길을 처음으로 가고 있기 때문에 의혹이나 의문점은 시장이 직접 해소해 나가면서 추진해달라"고 주문했다.

논란의 발언은 질의응답 직후에 나왔다. 안창남 위원장은 이 사안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시민사회단체, 환경단체와 대화를 통해 해결하라고 주문하는데, 저는 이와 다른 생각"이라며 "자꾸 시민사회단체에 끌리다보면 행정이 추진이 안된다. 환경단체가 자기네 뜻을 굽히는 행태를 본 적이 없다. 자기네 말만 맞다고 한다"고 말했다.

안 시장은 "끌려간다는게 아니라 면담 요청을 하면 거절은 않겠다는 의미였다"고 답했고, 안 위원장은 "행정의 문제는 결국 조직 내에서 풀어야 한다"며 "그러니 주민들을 대표하는 의회가 있지 않나. 대의기관과 의논해서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굳이 비자림로 확장공사 사업을 끄집어내며 "지금 비자림로는 어떤가. 예산 다 확보해놓고도 환경단체가 반대, 반대 하니까 지금까지 추진도 못하고 있지 않나. 어디 말똥구리가 사나. 말 같은 소리를 해야지"라며 직설적인 표현을 서슴지 않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1
거참 2021-10-20 19:06:14
살다 보니
안창남 의원 말 한번 시원하게 잘 했네!!!
베리 굿!!!
122.***.***.195


도민 2021-10-20 19:31:37
아직도 시민 단체를 믿는 사람이 있냐? ㄷㄷㄷㄷ
118.***.***.94

도민 2021-10-21 08:51:46
소신있는 의원님의 모습이 보기 좋습니다.
말도 안되는 걸로 대장동, 원희룡과 엮어 가면서 언론플레이나 일삼는 토지주와 환경단체 및 투기세력들.... 면담도 요청을 안했다니 속이 훤히 보이네 한번 면담신청해서 시원하게 서로 붙어보시죠??
1.***.***.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