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이 관객에게 말을 건다 “...괜찮아”
연극이 관객에게 말을 건다 “...괜찮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술공간 오이, 23일부터 남성민 작·연출 ‘소년과 소녀들은...’ 공연

관객에게 말을 거는 연극이 찾아온다. 기존 방식에서 사뭇 다른 느낌으로 다가갈 제주 극단 ‘예술공간 오이’의 새 작품 ‘소년과 소녀들은 어디에서 어디로’다. 남석민 작·연출.

오이는 이 작품이 보통 떠올리는 ‘연극’과는 사뭇 다른 느낌이라고 소개한다. 기존 연극의 형식을 탈피해 ‘삶과 삶을 어떻게 살지’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낸다는 것이다.

줄거리 역시 “극장에는 연극을 보기 위해 찾아온 관객 여러분이 있다. 무대 위의 배우들은 연기하지 않고 여러분에게 말을 걸기 시작한다. 대단히. 열심히”라는 짧은 문장에 불과하다.

‘소년과 소녀들은 어디에서 어디로’는 남석민이 처음 쓴 연극이다. 남석민 작가 겸 연출은 작품 소개에서 "작은 설정이 있고 2막에서는 그것을 깨고 나와 ‘배우들이 하고자 하는 이야기를 한다’ 정도의 내용이 있다"면서 “사람들은 저마다 모두가 자신의 삶 앞에서 진지하다. 이 작품은 그 과정에서 길을 잃었거나, 자신이 있는 곳이 어디인지 모르더라도 괜찮다고 말한다. 자신이 나아갈 길은 스스로 정할 수 있다고 말한다. 마음대로 움직이라고 말한다. 이 연극은 여러분에게 위로와 격려가 되고 싶다”고 피력했다.

출연진은 강미진, 부지원, 오지혜 세 명이다. 조연출은 노현정, 무대감독은 전혁준, 조명오퍼는 박민수, 음향오퍼는 김소여가 맡았다.

사진=예술공간 오이. ⓒ제주의소리
‘소년과 소녀들은 어디에서 어디로’ 공연 사진. 사진=예술공간 오이. ⓒ제주의소리

오상운 예술공간 오이 공동대표는 “연극의 마법은 우리가 같은 것을 공유하기에 가능한 것이다. 하지만 이런 복잡한 생각을 꼭 할 필요는 없다. 자연스레 경험하게 되기 때문”이라며 “이번 극은 공유의 마법인 연극에서 배우, 스탭, 관객의 관계는 어떻게 형성될까에 대한 고민을 던진다. 그리고 여기에서 쏠쏠한 재미가 있다. 단순한 것 같지만 어려운 문제에 대해 연출, 스탭, 배우들은 많은 고민을 해왔다. 이때 누군가의 힘이 필요하다. 바로 관객, 당신이다.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가 이뤄졌을 때 다른 연극에서 볼 수 없는 색다른 마법이 펼쳐질 것”이라고 호기심을 자극했다.

공연 일시는 23일부터 31일까지 토요일과 일요일이다. 시간은 오후 3시와 7시다. 관람료는 1만3000원이며 예매 시 1만2000원이다. 청소년, 예술인패스, 재관람 시에는 8000원이다. 예매는 포털사이트 네이버에서 가능하다.

문의 : artspace52.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