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등봉공원 사업자 “허위사실로 명예 실추, 법적 대응”
오등봉공원 사업자 “허위사실로 명예 실추, 법적 대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오등봉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 조감도. ⓒ제주의소리
제주시 오등봉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 조감도. ⓒ제주의소리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제주시 오등봉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 사업자인 오등봉아트파크(주)는 22일 보도자료를 내고 "허위사실을 공표해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지역업체를 포함한 당사의 임직원의 명예를 실추시키는 행위에 대해 즉각 중단하고 사과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밝혔다.

특히 최근 기자회견을 갖고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 관련 의혹을 제기한 제주도의회 홍명환 의원을 겨냥해 "근거 없는 의혹 제기"라며 "허위사실 공표로 인한 명예훼손 등으로 법적조치를 취하겠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오등봉아트파크는 "당사는 공정한 경쟁입찰을 통해 선정됐고 사업진행 또한 투명하고 적법하게 진행됐음에도 불구하고 홍명환 의원은 사업비 부풀리기를 통해 5000억원의 이익을 숨기고 있다는 등의 허위주장을 통해 마치 당사가 불법과 편법을 저지르는 범죄 집단처럼 몰아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사업의 주 목적은 전국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70여곳과 동일하게 2400억원에 달하는 오등봉공원 공원용지와 공원시설공사를 완료한 후 제주시에 기부채납을 통해 공원을 돌려주는 사업이고, 착공 후 공동주택이 미분양되는 등의 사업성에 심각한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공원을 기부채납해야되는 큰 위험을 감수한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홍 의원이 '협약서가 민간사업자 위주의 짬짜미로 작성됐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전국적으로 시행되는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 중 행정청에서 사업을 직접 감독하는 경우는 제주시가 유이한 것으로 알고 있으며, 제주시와 체결된 협약서는 제주시의 감독의 권한이 강화된 협약"이라며 "홍 의원의 마치 사업자와 제주시 간 갑과 을이 바뀌었다는 주장은 근거 없는 의혹"이라고 받아쳤다.

세대 수가 감소됨에 따른 초과 수익을 은폐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세대수의 변화와 무관하게 총 공급면적은 제안안과 변경안이 동일해 공사비와 수익에는 변경사항이 없다"며 "세대수 변경은 당사의 이익을 위해 진행된 것이 아닌 도시계획심의 및 환경영향평가 등에서 나온 의견을 수용해 반영한 조치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분양가 인상 시 변경이익을 사업자 측이 챙겨갈 것이라는 홍 의원의 의혹 제기에 대해서도 "미래의 분양시장은 누구도 정확한 예측이 불가능하기에 지금 논란이 되고 있는 분양가 인상은 토지보상비와 부대비용이 증가하지 않는 이상 전혀 고려 대상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오등봉아트파크는 "제대로 된 확인이나 검증 없이 막무가내식 의혹제기만을 진행해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는 홍명환 의원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허위사실 공표로 인한 명예훼손 증으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5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54
제주그린 2021-10-23 00:47:41
환경연대의 주장이 맞는지.
오등봉공원 사업자 특혜가 있었는지.
법원에서 반드시 확인합시다.
누구든 다시는 거짓말 못하게~
허위로 선동 하면 허위가 제주도의 일반적인 여론이 됩니다
반드시 가립시다~
39.***.***.112

공론화 2021-10-23 04:57:38
도의원 고소해라. 누가맞나 확인하자
210.***.***.183

영주십경 2021-10-25 08:56:49
다른것은 몰라도 이것 하나만은 확실하다
제주도 행정과 정치는 모두 업자들 편이라는 사실.....
분양가 평당 1650만원?
장난하냐? 제주도 아파트 값 모두 행정과 정치인들이 장난질 치고 있다
122.***.***.90

제주그린 2021-10-23 16:44:57
진보든,보수든. 환경단체든 제일 나쁜건
거짓말로 사람들을 선동하는겁니다.
진실은 밝혀지겠지요~~
210.***.***.224

도민 2021-10-22 20:09:50
건설업자가 도의원을 공개 겁박하는 겁대가리는 어디서 나오는 똥배짱이지?
감사원 감사나 제대로 받아라.
법대로 원칙대로 조사하면 된다.
원래 공원으로 매입했어야 할 땅을 민간사기업에 아파트단지 개발사업으로 나눠주려는 제주도청과 제주시가 문제의 원인이다.
도의원을 겁박하는 업체에게 민간특례를 주는것 자체가 모순이다.
223.***.***.1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