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옛 육군 제1훈련소 정문 국가등록문화재 등록
제주 옛 육군 제1훈련소 정문 국가등록문화재 등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 대정읍 상모2교차로 좌우측에 위치한 제주 옛 육군 제1훈련소 정문.
서귀포시 대정읍 상모2교차로 좌우측에 위치한 제주 옛 육군 제1훈련소 정문.
서귀포시 대정읍 상모2교차로 좌우측에 위치한 제주 옛 육군 제1훈련소 정문.
서귀포시 대정읍 상모2교차로 좌우측에 위치한 제주 옛 육군 제1훈련소 정문.

제주 옛 육군 제1훈련소 정문이 국가등록문화재로 관리된다.

4일 제주도 세계유산본부에 따르면 2008년 등록된 제주 옛 구 육군 제1훈련소 지휘소에 정문이 추가돼 ‘제주 구 육군 제1훈련소 지휘소와 정문’이라는 명칭으로 등록 고시됐다.

제주 육군 제1훈련소는 1951년 한국전쟁 당시 신병을 양성하기 위해 서귀포시 대정읍에 들어섰다. 1953년에는 강한 병사를 육성한다는 의미로 ‘강병대(强兵臺)’로 부대명이 바뀌었다.

대정읍 상모2교차로 좌우측에 위치한 정문 2기는 너비 2.5m, 높이 3.7m 규모다. 두 기둥이 거리는 17m 가량이다.

정문 기둥 축조에 사용된 현무암과 조개껍질은 제주의 지역적 특성을 잘 반영하고 있다. 형태와 양식도 당시 상황을 보여주는 국방 유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정문은 제주 출신인 故 이영식(1931년생) 씨가 설계했다. 평양철도전문학교 토목과를 졸업하고 육군 제1훈련소에 입대해 정문 설계 임무를 부여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이문호 2021-11-04 16:39:14
1훈련소 정문을 지나면 강병대교회,6년간 걸어서통학했는데
중2때,강병대 강병치 교회라고 서로 말싸움한친구,오래전에세상을떴지만 , 정문위에 한라산 백록담 모형을 올려놓았다면좋았을 것이라고 논했던기억이 나는곳.. 그정문에서 한라산을보면 한눈에 들어오는 모슬포입구길.
1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