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산간 대설주의보...출근길 ‘조심 또 조심’
제주산간 대설주의보...출근길 ‘조심 또 조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오전 시민들이 제주시청 정류장에서 몸을 웅크린 채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제주의소리
22일 오전 시민들이 제주시청 정류장에서 몸을 웅크린 채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제주의소리

절기상 소설(小雪)인 22일 늦가을 추위가 찾아온 제주지역은 늦은 밤 눈이 쌓일 전망이다.

기상청은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서해상에서 만들어진 구름대가 제주에 지속 유입되면서 22일에 이어 23일 오후까지 가끔 비가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보했다.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산지는 눈이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22일 오후 8시를 기해 제주산간 지역에 대설주의보를 발효했다. 예상적설량은 2~7cm다. 출근길 산간도로를 이용하는 운전자는 도로 상황에 유의해야 한다.

23일 아침최저기온은 6~8도, 낮 최고기온은 11~12도로 예상된다. 거센 바람으로 체감온도는 더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에 강풍주의보가 발효중인 가운데 22일 윗세오름 29.1m/s, 고산 27.5m/s의 강한 바람이 관측됐다. 23일까지 제주 곳곳에서 순간풍속 20m/s에 이르는 강풍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도전해상에 풍랑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24일 오전까지 물결이 최대 5m까지 높게 일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23일까지 비 또는 눈이 오는 지역을 중심으로 가시거리 1km 미만의 짧은 곳이 있겠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겠다”며 “중산간 이상에는 낮은 구름대에 의해 갑자기 가시거리가 짧아지는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 등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