끓는 찌개 엎고 술병으로 때린 제주 20대 징역형
끓는 찌개 엎고 술병으로 때린 제주 20대 징역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에서 술을 마시다 끓고있는 김치찌개를 엎어버린 제주 20대가 징역형에 처해졌다. 

제주지방법원 형사1단독(심병직 부장판사)은 특수상해와 사기 등 혐의로 기소된 강모(21)씨에게 징역 1년4월을 선고하고, 3년간 형의 집행을 유예했다. 또 2년간 보호관찰과 12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했다. 

강씨는 올해 5월2일 오전 1시25분쯤 친구들과 술을 마시다 피해자 A씨가 자신에게 불만을 토로하자 김치찌개가 끓고 있는 가스버너를 엎어버린 혐의다. 

끓는 찌개는 A씨의 얼굴과 가슴, 팔 등을 덮쳤고, 뒤이어 강씨는 옆에 있던 술병으로 피해자의 머리를 때린 혐의도 받고 있다. 

강씨의 범행으로 A씨는 화상과 뇌진탕 등 부상으로 전치 6주의 치료를 받았다. 

강씨는 인터넷 번개장터를 통해 사기 범행을 저지르기도 했다. 

강씨는 2019년 10월28일쯤 인터넷을 통해 “옷을 택배로 보내주면 10만5000원을 송금하겠다”고 말한 뒤 옷만 받고 돈을 지불하지 않은 혐의다. 

심병직 부장판사는 “피고인(강씨)의 죄질이 좋지 않고, 피해 변상에 노력하지 않고 범행을 부인하기도 했다”며 징역형을 선고하고, 강씨의 어린 나이 등을 종합해 징역형 집행을 3년간 유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7
제주도민 2021-11-27 23:22:24
끓는찌개 업어버려 21살 여자 얼굴에 화상을 입히고 술병으로 머리를 때려 6주 진단 나오게 하고 반성도 안하고 거기다가 사기까지 친 막장여자를 집행유예??????

피해자가 판사 딸이었다면???????
58.***.***.91

판사가 문제 2021-11-27 19:29:42
판사가 제정신이 아니네
112.***.***.44

제주도민 2021-11-27 13:52:36
사기에 폭행에 집유? 10년은 때려야 정신차릴까 말깐대 피해자들 항소해서 끝까지 벌받게 하길
118.***.***.120


제주도민 2021-11-27 01:42:23
집행유예 초범이면 그정도는해도되잖아? ㅋㅋㅋ 법이 참 초범은 무조건 1코인이네
121.***.***.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