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원 빌려주고 3000만원 불린 ‘불법 고리대금업자’ 구속
1억원 빌려주고 3000만원 불린 ‘불법 고리대금업자’ 구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주도자치경찰단.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는 가정주부와 일용직 근로자들을 상대로 불법 고리대금업을 한 무등록 대부업자가 덜미를 잡혔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은 '대부업 등의 등록 및 금융 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61)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월부터 올해 10월까지 11명의 여성을 대상으로 1억90여만원을 빌려주고, 3100여만원의 부당 이자 수익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대부업 등록을 하지 않은 채 월 상환을 조건으로 피해자에게 한번에 100만원~300만원씩 빌려주며 선이자 10~30%와 연평균 617%의 이자를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는 법정이자율 제한을 크게 초과한 것으로, A씨는 최대 7300%에 달하는 고이자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대다수의 피해자들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생활고에 시달리는 가정주부, 일용직 근로자 등 생계가 어렵거나 제도권 금융기관에서 신용 대출이 곤란한 여성들이었다.

A씨는 상환이 늦어지는 피해자들에게는 수시로 독촉 전화를 하거나 집 또는 사무실로 찾아가 빌려간 돈을 갚으라고 강요와 협박한 혐의도 받고 있다.

A씨는 이번 수사 이전에도 불법 대부업을 하다 적발된 이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자치경찰단은 지난 8월 영세업자와 배달원 등 금융대출에 어려움을 겪는 경제적 약자 62명을 상대로 22억여원을 대부한 뒤 2147%에 달하는 과도한 이자를 수취하는 방법으로 2억4000여만원의 부당이익을 챙긴 고리대금업자 1명을 대부업법 위반으로 구속하고, 공범 1명을 불구속 송치한 바 있다.

이후 불법 대부업자들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지난 9월부터는 '불법사금융 전담 수사센터'를 구축해 수사를 진행했고, 피해신고 5건을 접수받아 3건의 상담을 마쳤으며, 2건에 대해서는 기획 수사를 벌이고 있다.

고창경 자치경찰단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이 큰 사회적 약자를 상대로 한 불법 고금리 대출 피해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불법사금융 전담 수사센터 운영기간을 내년 상반기까지 연장해 촘촘한 기획수사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한국민맞나요 2021-12-01 21:02:39
말은 한인이라며 한인들이 한인들거 고금리 뿐만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고금리 합법적으로 이율이 너마 합니다.
판사를 존경하는 놈들중에 고리대금업자등이 있고요, 싫은 놈들중에 일부분이죠
119.***.***.185

이런놈있나 2021-12-01 20:58:33
주변 곳곳 채무를 만들고 남들 가진것 자신들것으로 금융업의 실상입니다. 높은 이자로는 고리 대금등이며 합법적으로도 이율이 높아요.. 실상 법적인 내용 사람이 할수 있나 싶어요 경제적인 면에서는 법적인 내용은 개선이 안되나 싶습니다.
119.***.***.1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