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병 비관 20대 여성 유서 남기고 '목 매'
신병 비관 20대 여성 유서 남기고 '목 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병을 비관한 20대 여성이 목을 매 자살했다.

7일 오후 4시50분경 제주시 자신의 집에서 손모씨(22.여)가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아버지(55)가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숨진 손씨의 유서가 발견된 점을 미뤄 자살한 것으로 추정, 사체를 유족에게 인도했다. <제주의소리>

<이승록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